이철우 도지사, ‘청년일자리창출과 저출생 극복에 최선 다하자’ 당부

13일 도청서, 경상북도 부시장 부군수 회의 개최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0/01/13 [20:19]

이철우 도지사, ‘청년일자리창출과 저출생 극복에 최선 다하자’ 당부

13일 도청서, 경상북도 부시장 부군수 회의 개최

백두산 기자 | 입력 : 2020/01/13 [20:19]

- 2020 경상북도 일자리 목표제, 관광객 목표제 시행 

 

▲ 부시장 부군수 회의  © 백두산 기자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이철우 지사가 “도민을 위해 도지사와 시군 부단체장이 한걸음이라도 더 뛰고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각오로 청년일자리 창출과 저출생 극복에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13일 오후 도청 회의실에서 진행된 시군 부단체장 회의에서 “2020년 우리의 코앞에 지방소멸의 경고등이 깜빡이고, 민생경제가 어렵다는 징조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청년들과 서민들의 살기 힘들다, 장사가 안 된다, 취직 어렵다는 아우성을 들을 때마다 도지사로서 송구하고 잠이 오지 않을 때도 많다”면서, 이같이 주문했다.

 

경상북도는 13일 도청 회의실에서 이철우 도지사 주재로 부시장ㆍ부군수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23개 시‧군 부단체장과 도 실국본부장이 참석하여 2020 경상북도 일자리 목표제, 관광객 목표제 등 도정 주요시책과 시‧군 현안사항을 논의했다.

 

이날 발표된 주요시책 중 일자리 목표제는 ▲문화관광 일자리 ▲성장주도 기업 일자리 ▲스마트팜 농업 일자리 ▲성장유망 투자일자리 ▲ 이웃사촌 복지일자리 ▲사회적경제 일자리의 6대 중점추진과제를 실천하여 도민에게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북형 일자리모델을 정착하여 ‘일터 넘치는 부자 경북’을 만드는 것을 골자로 한다.

 

관광객 목표제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이하여 대구경북 연계관광코스를 개발하고 빅데이터 관광객 이동패턴 및 관광 네트워크분석 등을 활용하여 올해 경북 관광객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어 시군 현안으로는 시군별 2020 일자리 목표제, 관광객 목표제와 미래 신산업 국책사업 추진 방안 등이 보고됐다.

 

▲ 부시장 부군수 회의  ©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메인사진
[포토] 이철우 도지사, 창의형 스마트 오피스 ‘상상마루’에서 업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