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로명주소’ 확대로 위치정보 사각지대 해소

우리 동네 버스정류장에도 주소가 생겨요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0/01/27 [01:09]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상북도는 각종 재난이나 안전사고 발생 시 도민 안전과 신속한 위치파악을 위해 버스정류장 등 다중이용시설 9,300곳에 사물주소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사물주소는 건물이 아닌 각종 시설물에 도로명주소를 부여하여 도민들이 지도와 내비게이션 등으로 시설물의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도는 지난해까지 도민 실생활에 밀접한 다중이용시설인 버스정류장 7,473개소, 택시승강장 210개소, 지진옥외대피소 1,369개소, 둔치주차장 34개소 등에 사물주소 부여를 완료했다.

 

또한 올해에도 야외공연장, 지진해일대피소, 옥외공중전화기, 졸음쉼터 등 도민 안전에 우선한 사물에 주소 부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경상북도 관계자는 “그동안 건물이 없는 지역의 경우 위치정보가 없어 재난이나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한 위치 파악 및 빠른 대응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사물주소 부여 확대를 통해 이를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