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특별법 설명·주민의견 수렴회’개최

위원회에 포항시 추천인사 반드시 포함돼야...

김은하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9:11]

‘포항지진 특별법 설명·주민의견 수렴회’개최

위원회에 포항시 추천인사 반드시 포함돼야...

김은하기자 | 입력 : 2020/02/10 [19:11]

- 시민중심의 특별법 시행령과 후속대책 추진

- 포항시, 시행령에 시민의 염원 담기도록 ‘총력’

 

▲ [사진=포항시]‘포항지진 특별법 설명 및 주민의견 수렴회’개최  © 김은하 기자

 

[다경뉴스=김은하 기자]포항시는 10일 흥해종합복지문화센터에서 4월 1일 시행될 지진특별법 시행령에 피해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담고자 ‘포항지진 특별법 설명&주민의견 수렴회’를 개최했다.

 

이번 주민의견 수렴회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이칠구 경북도의회 지진특위위원장을 비롯한 각계각층의 시민단체와 피해지역 주민 300여 명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행사는 지진특별법 제정 이후 처음 개최되는 주민소통 행사로, 특별법과 시행령에 대한 설명을 통해 궁금증을 해소하고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시행령에 담기 위해 마련됐으며, ‘지진특별법 시행령 제정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김무겸 법무법인 로고스 대표변호사의 ‘지진특별법 및 시행령 전반에 대해 설명’을 시작으로 전문가와 시민대표로 이뤄진 패널토의 후, 청중과의 소통시간이 이어졌다.

 

패널토의와 소통시간에는 금태환 변호사가 좌장을 맡고 백강훈 포항시의회 의원, 공원식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송 헌 법무법인 선율 변호사(태안유류오염사고 소송수행), 윤상호 한국손해사정사회 포항지부장, 김대명 대동빌라 비상대책위원장이 참석해 시민들과 함께 의견을 나누며 중지(衆志)를 모았다.

 

시는 이날 언급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산업통상자원부와 국무조정실에 적극 건의할 계획이며, 시민들의 염원이 담긴 시행령이 제정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아울러, 진상조사위원회와 피해구제심의위원회에 피해주민의 입장을 대변할 수 있는 포항시 추천인사가 포함될 수 있도록 시행령에 관련 규정을 담을 수 있도록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피해주민의 입장이 반영된 지진 특별법 시행령의 제정을 촉구하고, 진상조사·피해구제심의위원회에 피해지역 사정을 잘 아는 포항시 추천 인사가 반드시 들어가야 합니다!”라고 의견을 모아서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특별법이 시민들의 단합된 마음으로 제정된 만큼, 시행령의 제정과 그 시행과정에서도 당연히 시민들의 뜻이 담겨져야 할 것”이라며 “향후 피해주민들의 입장이 담긴 시행령이 제정될 수 있도록 건의하고, 앞으로도 현장에서 소통하며 특별법 후속대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특별법 시행령 중 진상조사와 피해구제심의위원회 및 사무국 구성 등에 관한 사항은 3월 말까지 제정하고, 피해자 인정과 지원금 지급 규정 등은 4월에 구성되는 위원회·사무국과 협의해 8월 말까지 개정할 계획이다.

 

▲ [사진=포항시]‘포항지진 특별법 설명 및 주민의견 수렴회’개최  © 김은하 기자

거짓이 잠깐 통할 수는 있지만 영원히 통할 수는 없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이 가을 핑크로 물들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