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조 경산시장, 지역 찾은 총리에게 '특별관리지역' 지정과 마스크 공급 등 지원 요청

경산지역(영남대) 현장 방문한 정세균 총리에게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 등 안정적 마스크 공급 긴급 요청

이금구 기자 | 기사입력 2020/02/29 [15:04]

[다경뉴스=이금구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오후, 경산시 영남대를 현장 방문하여, 최영조 경산시장과 서길수 영남대총장 등을 만나, 경산시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듣고, 대학의 중국유학생 관리 등 체계적 감염병 예방활동을 보고 받았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영남대학교 대회의실에서 최영조 경산시장과 서길수 영남대총장 등과 만나, 경산시의 상황을 보고 받고 있는 모습     ©이금구 기자

 

이 자리에서 최영조 경산시장은, 현재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시와 청도군에만 마스크가 안정적으로 공급되고 있다며, “경산시는 28만명의 시민이 생활하고, 10개 대학에 10만명 대학생이 정주하는 도시로서, 신천지 관련 확진자가 경북도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였고, 전국 최다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시와는 1일 유동인구가 10만5천여명에 달하는 등,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을 요청하였다.


이에 정세균 총리는, “당초 경산시도 검토를 하였으나, 인구비율대비 확진자수를 고려하고 있다.”며, “경산시에 마스크가 안정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뜻을 밝혔다.


경산시는 코로나19 심각단계 격상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확대 운영 및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장기교육 파견 6급 공무원을 전원 복귀 시키는 등, 행․재정력을 총 동원해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경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