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구 경증환자 영덕군 수용ㆍ치료

삼성인재개발원 영덕연수원에 총 213명 규모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0/03/02 [15:07]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영덕군이 대구의 고통을 함께 나누기로 했다.

 

▲ 코로나19 대구 경증환자 영덕군 수용ㆍ치료  © 백두산 기자

 

이희진 영덕군수는 2일 오전 영덕군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 중 경증환자를 영덕군에서 치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 군수와 영덕군의회를 비롯해 133개 영덕군 기관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군수는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은 지금 바이러스와 전쟁을 벌이고 있다. 이를 타개할 수 있는 열쇠는 나눔과 연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구의 경우 확진 통보를 받은 1천700여 명의 환자가 치료도 못 받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이다. 영덕군이 대구시와 고통을 함께 나눔으로써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치료시설은 영덕군 병곡면 영리에 위치한 삼성인력개발원 영덕연수원 생활치료센터로, 총 213명의 코로나19 대구 경증환자가 입소해 치료를 받게 된다. 이들은 16~20일 정도 머물면서 의료서비스를 받게 된다. 입소하는 환자는 경증환자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코로나19 환자 분류 4단계(경증,경중,중증,최중증) 중 의학적으로 입원이 요구되지 않는 환자이다. 환자 입소는 해당시설에 치료 장비·입원 시설 등이 갖춰지는 오는 3일부터 이뤄질 예정이다.

 

▲ (2020.3.2)코로나19 대구지역 경증환자 213명이 수용 및 치료를 받게되는 삼성인재개발원 영덕연수원 전경  © 백두산 기자

 

이들을 관리하는 정부합동지원단 76명도 함께 들어온다. 

 

정부합동지원단을 이끌 단장은 총 2명으로 보건복지부와 대구시에서 각각 1명씩 맡는다. 운영총괄반(15명)은 대구시와 국방부가, 시설관리반(9명)은 환경부와 외부업체, 연수원 관계자가 맡기로 했다. 내부 질서를 위한 질서유지반(18명)은 경찰에서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의료심리 지원반(28명)은 행정지원·의료진·심리물품지원· 방역소독관리로 구성됐으며, 보건복지부에서 반장을 맡는다. 중증환자 발생 시 병원으로 긴급 후송을 맡는 구조구급반(4명)도 운영된다.

 

영덕군은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직접 면담을 거쳐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 지난 1일 이희진 영덕군수가 직접 군 의회, 병곡면 기관단체장, 영덕연수원 인근 주민들과 면담을 진행했다. 이 군수는 이 자리에서 주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과 출입통제 등을 약속했다. 

 

영덕군은 확진자 입소 이전에 해당시설(삼성인력개발원) 전면 방역을 우선 실시 했다. 

 

입소 이후에는 △방역 및 통제 △인근 주민 마스크 배부 등을 펼치기로 했다. 방역의 경우 영덕IC를 비롯한 영덕으로 들어오는 도로를 집중 방역하고, 삼성인력개발원이 있는 영리 앞 도로도 방역한다. 또, 영덕군 방역팀이 상주해 정문 1개소와 실내·외를 1일 6회 방역한다. 이밖에도 인근 마을인 영리 마을을 매일 방역하기로 했다.   

 

통제 역시 강화된다. 확진자와 주민들이 직접 접촉하지 않기 위해 근무자가 상주하고, 삼성인력개발원으로 출퇴근 하는 차량과 직원에 대한 방역과 검사도 진행한다. 

 

마스크는 영덕군에서 확보한 물량을 우선 삼성인력개발원 인근 주민들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이희진 군수는 기자회견을 통해 “2018년과 2019년 태풍 콩레이와 미탁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었을 때 전국에서 8천여 자원봉사자들이 영덕을 도와줬으며, 수많은 성금이 모금됐다. 특히 그 중 대구가 4억원의 성금을 모아주는 등 가장 큰 도움을 줬다. 그 덕분에 영덕군은 태풍 피해를 순조롭게 복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다. 이렇게 친구를 도울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

 

영덕군은 이와 함께 코로나19 지역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대책도 진행한다. 2일부터 군민운동장 정문 앞에 차량을 이용해 선별진료를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오전10시부터 오후5시까지다. 

 

이희진 군수는 “경증환자 입소에 찬성을 해주신 주민 여러분께 무엇보다 감사드린다. 600여 영덕군 공직자들이 힘을 모아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히 방역하고, 완벽히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 코로나19 대구 경증환자 영덕군 수용ㆍ치료  © 백두산 기자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