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여성정책개발원, 경력단절예방의날 토크콘서트 “여우야~모이자!”온라인 가져

신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9/07 [18:26]

경북여성정책개발원, 경력단절예방의날 토크콘서트 “여우야~모이자!”온라인 가져

신영숙 기자 | 입력 : 2020/09/07 [18:26]

[다경뉴스=신영숙 기자] 경북도(도지사 이철우)와 경북여성정책개발원 경북광역새일센터, 포항새일센터는 9월 7일 13시, 유튜브‘경북여성정책개발원’채널에서 라이브로 2020 경력단절예방 토크 콘서트‘여우야 모이자’를 개최했다. 

 

▲ 토크콘서트   © 신영숙 기자

 

여성가족부가 지정한 ‘2020 경력단절예방의 날’을 맞아 열리는 이번 토크 콘서트는 여성이 육아․가사․가족 돌봄 등 일․가정 불균형, 직장 내 불평등으로 일을 포기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우리사회 전반에 양성평등 문화 정착 실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기우리 모이자는 뜻의“여우야~모이자!”토크 콘서트에서는 김영숙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육아아빠 대표 박현규(프리랜서 작가), 여성친화기업 대표 김성현(LB루셈 차장), 청년여성 대표 이소희(청년여성농업인 협동조합 대표), 경력단절을 극복한 박지영(파티공작소 대표), 일하는 아빠 대표 권방민(영주시청 주무관) 등 5명의 패널이 참여해 여성이 일자리를 구하는데 어려운 점, 남성의 가사와 육아 동참, 여성들이 생각하는 양질의 일자리 등 다양한 주제로 여성 일자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실시되면서 새로운 시도로 경북여성정책개발원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 토크콘서트를 진행, 더 많은 경력단절여성들과 소통하고 토크콘서트에 참여한 경단여성들이 자신의 인생계획을 다시금 정비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마련했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 최미화 원장은“경력단절 이후 다시 노동시장으로 복귀하는 것보다 경력단절을 사전에 예방하는 노력이 중요하며, 경력단절여성들에 대한 사회전반의 인식확산 및 공감대 형성과 이를 위해 정부, 기업, 가정 모두가 함께 해야한다는 관점의 전환이 필요하다.”면서 “유튜브 콘서트를 통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새로운 경력단절을 막는 예방책을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 토크콘서트   © 신영숙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여성정책개발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메인사진
[포토] “핑크뮬리가 물들기 시작했어요”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