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새롭게 태어날 준비하는 성주 도심

새로운 농촌형교통모델 전기차도입, 주차지도완성, 별빛 골목길 조성사업

손윤수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03:09]

[특집]새롭게 태어날 준비하는 성주 도심

새로운 농촌형교통모델 전기차도입, 주차지도완성, 별빛 골목길 조성사업

손윤수기자 | 입력 : 2020/09/23 [03:09]

[다경뉴스=손윤수 기자]성주군은 20년 7월 성주버스정류장을 철거하고 임시승강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50여년간 지역상권, 대중교통의 거점이었던 성주버스정류장의 철거는 도시재생뉴딜사업과 연계하여 추진되며, 이를 시작으로 순환버스도입, 버스정보시스템 서비스제공, 안전하고 편리한 주차공간을 위한 주차장 조성, 침체된 도심 상권의 활성화를 위한 골목상권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등 성주 도심은 새롭게 태어날 준비를 하고 있다. 

 

▲ [특집]새롭게 태어날 준비하는 성주 도심(임시버스정류장)  © 손윤수 기자

 

■ ‘서민의 발’보다 나은 서비스로 뛰자  → 대중교통 서비스

 

성주는 그간 인근 대도시에 비해 낙후된 대중교통시설과 승객대기 장소 부족, 경산6리 관운사 주변 좁은 도로의 버스 운행에 따른 소음‧진동과 안전사고 위험, 실리안‧하나로 1,2차 아파트 등의 집단주거지역 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불편, 중앙로 상인들의 15분 정차 제한, 시장상인들의 시장과 승강장간의 연계수단 필요 등 개선을 요구하는 여러 목소리들이 있었다. 

 

이러한 주민의 불편 최소화와 행정서비스 개선을 위해 현재의 버스대기소(성주읍 성산리 1521번지)에 임시버스정류장을 설치하고 시장과 집단주거지역을 정류장과 연계하기 위해 순환버스와 택시를 도입하기로 결정했고 이를 위해 조례, 규칙의 제‧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임시버스정류장은 부지정비 및 부대시설(버스 및 택시 플렛폼, 대기소 등) 설치를 9월안으로 완료하고 동시에 순환버스와 택시를 운영하여 대중교통 사각지대와 고령자의 대중교통이용 접근성을 개선할 것이다.  

 

특히, 순환택시는 성주장날(2,7일)과 명절(명절2일전부터 명절까지)에 실시간으로 운영함으로써 버스정류장을 이용하는 승객들과 시장의 연계로 시장주변 상권보호에 일익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번에 도입되는 순환버스는 정부의 그린뉴딜사업에 동참하고 성주군의 친환경이미지를 반영하여 전기버스를 도입‧운행할 예정이며 기존 경유버스운행에 따른 소음·진동과 운영비(연료비) 부담을 줄이고 대기질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 순환버스는 시범운영 등을 거쳐 의견 수렴 후 12월부터 전기버스 도입예정

 

현재 시행중인 별고을 택시와 계획 중인 순환버스와 택시를 성주군 지역여건에 맞춰 성주군만의 농촌형교통모델로 잘 발전시켜 주민의 이동권 보장, 고령층의 접근성 향상 등의 교통복지 제공으로 의료·문화·복지서비스 이용을 활성화시키고 도심의 역동성을 드높여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2021년 1월 ~ 2021년 12월의 사업기간을 거쳐  2022년에 도입하게 될 BIS(버스정보시스템)는 시내버스에 대한 정보제공이 되지 않아 대중교통 이용에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에게 시내버스 이용에 편의성 증대를 가져올 것이다. 특히, 정보제공 대상지를 승강장 뿐만아니라 주변 경로당까지 확대함으로써 주민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BIS(버스정보시스템)의 기대효과로는 첫째, 버스의 실시간 운행정보, 도착시간 등을 주민들에게 제공하여 대기시간 감소 및 시민편의 증대와 둘째,  버스기반정보 및 운행에 대한 관리로 인해 성주군에서는 보조금 지급 투명성 강화와 버스운행현황 파악 및 체계적인 노선관리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 [특집]새롭게 태어날 준비하는 성주 도심(정류소공사현장)     ©손윤수 기자

 

■ 작지만 꼭 필요한 여유, 성주에 오신 손님께 여유를 선물하자 → 주차공간

 

어딜가나 차는 넘쳐나고 주차할 공간은 없다. 아무리 좋은 관광지 혹은 백화점을 가도 주차할 곳이 없어 주변을 빙빙 돌거나 주차위반딱지를 며칠 후 받게 된다면 다시는 방문하고 싶지 않은 장소가 된다. 

 

성주군에서는 성주의 핫플 이곳저곳, 소문난 여기저기를 방문하는 관광객 혹은 주민들에게 일상의 여유, 여행의 여유라는 작은 선물을 준비했다. 시가지 주차지도의 완성, 이 지도 한 장이면 성주읍 주변을 탐방하는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성주군은 성밖숲 60면, 이천변 200면, 성주전통시장 129면 등 13개소의 주차장을 운영중이며, 이외에도 어울림 지하공영주차장조성을 위해 사업비 50억, 성주공영 주차장 조성을 위한 사업비 45억을 확보하여, 현재 공사진행 중에 있다.

 

또한, 2021년 성주읍내 별의별 지하2층 공영주차장을 조성하고자 사업비 60억원을 확보하는 등 6개소의 주차공간을 추가 운영할 예정으로 방문객 편의 제공 및 인근 상가 접근성을 높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특집]새롭게 태어날 준비하는 성주 도심(정류소공사현장)     ©손윤수 기자

 

■ 골목의 재탄생, 365일 일상의 축제를 열자 → 별이 빛나는 성주 골목길

 

골목에서 뛰어놀고 자란 세대는 알 것이다. 골목은 온갖 추억거리가 난무하고 어릴 적 같은 골목에서 놀던 집단의 공동체의식을 강화시켰던 곳이다. 옛날 우리 삶의 중심지인 골목은 쇠퇴와 침체의 아이콘이 되어삶의 중심에서 점점 멀어져 가고 있다.  

 

성주군에서는 이러한 우리 골목의 정체성을 되찾고자 ‘성주 별빛 골목길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성주의 로데로거리라고 불리는 성주읍1,2,3길을 중심으로‘별이 빛나는 성주읍 골목’을 주제로 한 특화거리를 조성한다. ▲골목상권 상가 어닝 설치 ▲7개 교차로 레이저 조명으로 만드는 이색거리 ▲빈담장 등을 활용한 골목 벽화 조성 ▲거리 특색 상징 조형물 및 포토존 제작 ▲상권홍보 영상물제작 ▲버스킹 공연 등을 잠정 기획중이며, 이를 통해 쇠퇴한 거리 이미지를 극복하고 골목의 특화성 부여로 거리 인식을 개선하고 방문객들의 호기심 자극으로 골목 유입량을 증대하여 상권 활성화 등을 도모하고자 한다. 특별한 일이 없어도 가족과 친구와 일상을 즐기기 위해 삼삼오오 사람이 모여드는 골목을 기대해본다.

 

지금 성주의 변화를 보고 있으면 마치 헤르만헤세의 소설 ‘데미안’의 ‘새는 알을 깨고 나온다’는 문구가 떠오른다. 

 

기존의 틀을 깨고, 안식을 깨고, 통념을 깨고, 진통을 겪으면서도 ‘새’가 되기 위해 스스로 개척하여 변화하고자 하는 별고을 성주의 모습에 기대와 박수를 보낸다. 

 

▲ [특집]새롭게 태어날 준비하는 성주 도심(주차 관광지도)     ©손윤수 기자

가슴으로 읽고 눈으로 담는 낡고삭은 사진쟁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핑크빛 꿈길처럼 핑크뮬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