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한가위 보름처럼‘일․∙삶∙쉼’충만 여성정책 펼친다!

여성사회참여 확대. 소양UP 교육, 여성일자리 지원, 취․창업 교육 등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0/10/02 [05:08]

경북도, 한가위 보름처럼‘일․∙삶∙쉼’충만 여성정책 펼친다!

여성사회참여 확대. 소양UP 교육, 여성일자리 지원, 취․창업 교육 등

백두산 기자 | 입력 : 2020/10/02 [05:08]

 - 가족친화제도 확산 : 가족친화인증기업, 양성평등 공감레터, 가정폭력․ 성폭력 방지 제도 등

 - 다문화가정 지원 : 비대면 교육환경 조성, 글로벌 레이디 양성 등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상북도는 가화만사성의 공감대 확산이 도정 정책의 기본이라는 신념으로 가족․여성의 권익증진과 능력을 개발하고 적극적 사회진출을 지원하는데 포스트 추석, 경북 여성가족 정책의 방점을 두어 추진한다.

 

우선 여성사회참여 플랫폼 기반 마련을 위해 소양UP 교육, 여성일자리 지원, 취․창업 교육 등 맞춤형 여성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경북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과 고용율은 각각 52.2%와 49.6%로 남성 75.6%와 72.7%에 비해 낮고 대부분 제조업 및 단순서비스에 치중되어 있는 편이다.

 

도에서는 이러한 여성의 경제활동 장벽을 허물기 위해 전국 최초로 설립한 경상북도여성일자리사관학교(경상북도여성일자리본부로 개편)를 중심으로 기업, 직업훈련기관, 사회적 경제조직 등 일자리 기관․단체 간의 네트워크를 강화하여

 

여성 취․창업 수요와 일자리 환경변화, 다양화되고 있는 요구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여성일자리 컨트롤타워 기관으로 육성해 나가고 있다.

 

또한, 도내 74천명의 경력단절여성과 최근 부각되는 은퇴연령층의 50~70대의 신중년여성의 맞춤형 일자리 발굴과 여성 특화 직업전문교육 및 사회적기업 육성으로 여성창업인 양성에도 매진할 계획이다.

 

직원 배려문화가 기업 경쟁력의 원천으로 부각되면서, 가족친화인증기업 육성, 양성평등 공감레터, 가정폭력․성폭력 방지 대책 등 가족친화제도 확산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지금까지 공직사회와 대기업에 국한 되어 있던 일․가정 양립 관련 지원을 중소기업까지 확대해 ‘가족친화인증기업 육성 사업’을 추진해 일‧생활 균형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조성과 가족친화경영 저변을 확대하고, 아울러, 매월 첫째 주에 양성평등 공감레터를 통해 여성‧가족친화 마인드 함양 및 활기찬 직장분위기를 조성하고 생활체감형 양성평등 문화 공감대 확산에 노력하고 있으며,

 

또한, 여성이 안전한 지역을 만들기 위해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 및 성인권 교육을 실시하고 피해자들을 위해 가정폭력‧성폭력 관련 상담소와 보호시설을 상시 운영하는 등 피해자 원스톱 지원에도 힘쓰고 있다.

 

다문화가정이 지역사회에서 차지하는 비중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선제적으로 다문화가족이 한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한 종합적인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 다문화가족자녀 학습 및 진로지원을 온라인을 통해 교육하고 있으며 추후, 스튜디어 부스, 전문장비 구축으로 비대면 교육환경을 조성하여 교육기관 방문이 어려운 결혼이민자의 교육권 확보 및 정보 접근성을 키울 계획이다.

 

신동보 경북도 여성가족행복과장은 “여성의 역할 트렌드가 변하고 있으며 여성인재를 활용하지 않는 것은 사회적, 경제적 측면의 크나큰 손실”이라면서,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 아빠의 육아 참여 등으로 일․삶․쉼이 조화로운 행복한 경북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청송사과’ 농부들의 손길은 수확에 여념이 없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