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해경, 선박 연료유 황 함유량 단속

황함유량 기준치 초과 연료유 사용 선박 적발

염상호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09:22]

울진해경, 선박 연료유 황 함유량 단속

황함유량 기준치 초과 연료유 사용 선박 적발

염상호기자 | 입력 : 2020/11/19 [09:22]

[경북다경뉴스=염상호 기자]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조석태)는 10월 5일부터 10월 30일까지 4주간 관내 입·출항 선박을 대상으로 연료유 황 함유량 기준 준수 여부를 단속한 결과 기준치를 초과한 예인선 A호를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 울진해경이 선박에서 연료유 시료를 채취하고 있다  © 염상호 기자

 

울진해경에 따르면 A호의 연료유(경유)를 채취하여 한국석유관리원에 의뢰한 결과 황 함유량이 0.17%로 법적 기준치인 0.05%를 초과하여 해양환경관리법 위반혐의로 적발했다.

 

현재 국내항해에 사용되는 선박의 황 함유량 기준은 경유 0.05%, 벙커A 2.0%, 벙커B 3.0%, 벙커C 3.5%다. 하지만 내년부터 경유를 제외한 중유(벙커A, 벙커B, 벙커C)의 황 함유량 기준이 0.5%로 강화된다.

 

황 함유량 기준치를 초과하는 연료유를 사용하거나 제공한 자는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라 최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해양에서의 대기오염 감소를 위해 지속적인 점검과 단속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작은 일에 거창한 말을 사용하는 습관은 피하라.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달성습지, 푸르름과 어우러진 갈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