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 인피니티 플라잉, 10주년 맞는다

2011년부터 9년간 국내외서 2000회 공연 ․ 누적관객 90만 명 대기록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0/12/30 [07:59]

경주엑스포 인피니티 플라잉, 10주년 맞는다

2011년부터 9년간 국내외서 2000회 공연 ․ 누적관객 90만 명 대기록

백두산 기자 | 입력 : 2020/12/30 [07:59]

국가대표급 액션 ․ 세계최초 로봇팔 ․ 3D홀로그램 접목한 환상적 무대

내년 국악 ․ 불쇼 접목 무대강화 … 1~2월 국립중앙박물관서 공연예정

 

▲ 경주엑스포공원 상설 퍼포먼스 인피니티 플라잉이 10주년 기념 투어공연을 진행한다.  © 백두산 기자

 

[경북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국가대표 출신 배우들의 화려한 액션과 코믹한 연기를 바탕으로 2011년부터 90만 명의 누적관람객을 모으며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경주엑스포 상설공연 ‘인피니티 플라잉’이 내년 10주년을 맞아 새로운 모습으로 재도약한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상설 공연으로 펼쳐지는 ‘인피니티 플라잉’이 10주년을 맞아 무대구성 보강과 서울 공연 등 다양한 변신을 준비한다고 밝혔다.

 

▲ 인피니티 플라잉을 제작한 페르소나 최철기 대표  © 백두산 기자

 

‘인피니티 플라잉’은 ‘난타’와 ‘점프’를 만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넌버벌(無대사) 공연 제작자 최철기 감독과 경주엑스포가 함께 제작한 것으로 지난 2011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주제 공연 ‘플라잉’으로 첫 선을 보였다.

 

‘플라잉’은 기계체조와 리듬체조 등 국가대표 출신 배우들이 참여해 체조기술뿐만 아니라 치어리딩, 마샬아츠 등을 접목한 역동적인 무대를 연출한다.

 

▲ 인피니티 플라잉 공연단이 7월31일 경주 황리단길(황남동 일원)에서 버스킹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백두산 기자

 

주요 스토리는 시간의 문을 통해 신라시대에서 현대로 도망 온 도깨비와 그를 잡기위해 뒤를 쫓는 화랑 비형랑, 치어리딩 대회를 준비하는 학생들이 만드는 좌충우돌 이야기다.

 

특히 지난해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계기로 세계 최초로 상설 공연에 로봇팔과 3D홀로그램을 접목하며 업그레이드해 ‘인피니티 플라잉’으로 재탄생시켰다.

 

배우가 와이어를 타고 무대 위를 돌던 연출이 객석까지 확장돼 관객의 머리위로 날아다니고 로봇팔에 탑승한 배우가 360도 회전하며 3D홀로그램과 어우러져 역동적인 감동의 극치를 보여준다.

 

알찬 구성과 화려한 액션으로 무장한 ‘인피니티 플라잉’은 지난 9년간 서울과 부산, 대구 등 국내 55개 도시와 터키, 홍콩, 대만, 싱가포르 등 8개국에서 2,000회가 넘는 공연을 진행했다. 

 

▲ 인피니티플라잉 공연 중 와이어 액션을 선보이는 배우와 열광하는 관객들  © 백두산 기자

 

이를 통해 누적 관람객 90만 명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두며 지역 공연예술을 넘어 대한민국 문화에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페르소나 최철기 대표는 “공연예술이 활성화되지 않은 지방에서 10년간 공연을 지속한 것은 ‘인피니티 플라잉’이 최초이고 유일하다”며 “10년간 지역민과 함께하면서 우리 공연이 경주 역사의 한 조각이 됐다고 생각하고, 늘 새롭고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여 경주를 대표해 전국,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뜻을 전했다.

 

내년에는 10주년을 맞아 공연 업그레이드와 함께 특별기획공연, 문화소외 계층을 위한 나눔 행사 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공연으로 거듭나기 위한 다양한 준비를 이어가고 있다.

 

기존 스토리에 국악을 접목하고 안무를 다양화해 무대 구성을 풍성하게하고 공연의 완성도를 한층 높인다. ‘파이어 쇼(Fire show)’도 별도로 도입해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 인피니티 플라잉 공연단이 7월31일 경주 황리단길(황남동 일원)에서 버스킹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백두산 기자

 

본격적인 10주년의 시작은 서울 특별기획공연으로 알린다. 새해 1월 20일부터 2월 28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수도권 관람객을 대상으로 ‘인피니티 플라잉’ 만의 극한 액션을 펼칠 계획이다.

 

이번 서울 공연은 경주와 경북을 대표하는 퍼포먼스가 서울의 주요 공연장에서 무대를 갖게 돼 더욱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8월에는 지역 문화예술 관계자를 초청해 공식적인 10주년 기념행사도 개최할 방침이다.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인피니티 플라잉’은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다채로운 액션과 구성으로 10년간 공연을 진행하며 경주와 경북을 대표하는 퍼포먼스로 성장했다”며 “다양한 공연과 예술인들의 활동이 펼쳐질 수 있는 문화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확장된 와이어를 통해 관객석 위를 날아다니는 공연을 펼치고 있는 인피니티 플라잉 의 배우와 환호하는 관람객  ©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주엑스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메인사진
대구 동구 안심습지 고니의 비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