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항 봉화군수, 봉화댐 및 농촌용수 개발사업 현장 점검

천년 유지수 확보 및 재해 예방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20:20]

엄태항 봉화군수, 봉화댐 및 농촌용수 개발사업 현장 점검

천년 유지수 확보 및 재해 예방

백두산 기자 | 입력 : 2021/02/03 [20:20]

- 급변하는 기후변화시대 홍수·가뭄재해 대처

- 춘양 서벽일대 생명수 및 낙동강 유지수 확보

 

▲ 엄태항 봉화군수, 봉화댐 및 농촌용수 개발사업 현장 점검(봉화댐 건설 현장 점검)  © 백두산 기자


[경북다경뉴스=백두산 기자]엄태항 봉화군수는 2월 3일 춘양면 서벽리 일원의 봉화댐 건설사업장과 서벽지구(금당골)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 대상지를 찾아 현황을 보고받고 현장을 점검했다.  

 

춘양면 서벽리 일대는 매년 수해와 가뭄이 우려되는 지역으로 특히, 2008년 등 최근 집중호우로 사망 14명의 인명피해와 919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곳이기도 하다.

 

전국 최초로 지자체가 주도하여 춘양면 애당리 월노천에 시행하는 봉화댐은 높이 41.5m, 길이 266m, 저수용량 310만 톤 규모의 중심코어형 락필댐으로, 총사업비 499억원(국비 90%, 지방비 10%)을 투입해 2024년에 완공하게 되며, 현재 부지매입을 마치고 우회도로를 확보하는 등 34%의 공정을 보이고 있다.

 

또한, 서벽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사업으로 진행되는 금당골저수지는 길이 184m 높이 49m의 총저수량 1,279천㎥이고, 총사업비 448억 원의 전액 국비로 진행될 예정이다. 

 

▲ 엄태항 봉화군수, 봉화댐 및 농촌용수 개발사업 현장 점검(서벽지구 농업용수 개발사업 현장 점검)  © 백두산 기자

 

봉화댐 건설사업과 서벽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사업이 완료되면 춘양면 서벽리, 도심리, 애당리 일대는 가뭄과 홍수조절로 생활용수와 영농환경 개선뿐 아니라, 인근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의 생활용수 공급 및 하류의 운곡천의 안정적인 유지수 공급으로 하천의 생태환경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주변 관광기반시설 조성대상지를 방문해 상대적으로 부족한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국립청소년산림센터 일대의 관광 기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10ha규모의 상업·숙박·어드벤처시설 등 투자유치 기반시설과 캠핑·체험 등의 시설을 두루 갖춘 체류·거점 관광기반 시설의 조속한 추진을 주문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재해재난에 대처하고 낙동강 유지수 확보는 물론, 영농환경 개선과 새로운 관광시설로 급부상하고 있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등 대형시설의 용수공급과 이들 시설을 뒷받침해 봉화의 새로운 거점 관광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원활한 시행”을 당부했다. 

 

▲ 엄태항 봉화군수, 봉화댐 및 농촌용수 개발사업 현장 점검(수목원 관광지 기반시설 현장 점검)  ©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봉화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메인사진
[포토] 달성군 송해공원 봄이 오는 풍경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