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포스코지부, ‘이륜차는 죄가 없다!’ 계속되는 포스코의 헛발질, 잘못 짚은 안전대책

제철소 내 이륜차 운행 금지 조치 규탄 민주노총 기자회견

엄재정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09:43]

민노총 포스코지부, ‘이륜차는 죄가 없다!’ 계속되는 포스코의 헛발질, 잘못 짚은 안전대책

제철소 내 이륜차 운행 금지 조치 규탄 민주노총 기자회견

엄재정기자 | 입력 : 2021/02/18 [09:43]

[경북다경뉴스=엄재정 기자] 지난 2월 10일, 포스코는‘포항소 내 이륜차 운행금지 시행 안내’메일을 협력사 등에 일제히 발송했다.

 

 

▲ 민노총 포스코지부, ‘이륜차는 죄가 없다!’ 계속되는 포스코의 헛발질, 잘못 짚은 안전대책

 

작년 12월 23일 18시 44분경 포스코 포항제철소 내 항만 앞 도로상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출근하던 ㈜한진 소속 노동자가 마주오던 덤프트럭과 충돌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는데, 이에 대한 대책으로 포스코가 제철소 내 자전거, 오토바이 등 이륜차 운행을 2월 22일부터 전면 금지한다는 것이다.

 

앞서 12월 9일 발생한 또 다른 사망사고로 진행 중이던 노동부 정기감독이 이 사고로 10여일 연장되었고, 사고가 난 도로에는 신호등과 신호수, 가로등 심지어 차선조차 설치되어 있지 않았던 것이 확인된 가운데 노동부는 연장된 정기감독 기간 동안 사망사고가 난 해당 도로 뿐만 아니라 포항제철소 내 모든 도로를 감독하고 사고 위험요소가 개선되도록 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사고 2개월 후, 노동부 정기감독 종료 후 한 달이 지난 시점에 내놓은 대책이 제철소 내 이륜차 운행 금지 조치인데, 이는 사고의 원인을 말 못하는 이륜차로 돌리는 웃지 못 할 대책입니다. 현재까지도 제철소 내에는 신호등, 가로등, 차선이 미설치되지 않은 곳이 넘쳐나지만 이에 대한 조치 없이 엉뚱하게 이륜차를 탓하는 것입니다. 이륜차 외에 출퇴근, 작업장 간 이동 수단이 마련되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조기 출근과 장거리 도보 이동 등 노동자의 희생을 담보로 하는 조치다.  

 

▲ 민노총 포스코지부, ‘이륜차는 죄가 없다!’ 계속되는 포스코의 헛발질, 잘못 짚은 안전대책

 

연이은 사망사고 등 중대재해에 대해 포스코가 내놓는 대책의 상당부분은 현장노동자, 특히 하청노동자와 건설노동자의 희생을 강요하는 대책입니다. 인원충원 없는 2인 1조 작업 강요, 이륜차 운행 전면 금지, 무분별한 CCTV 설치는 안전대책이 아니라 감시와 통제의 강화일 뿐이다.

 

이에 현장노동자들의 목소리는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내놓은 대책 없는 대책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건설노동자, 사내하청노동자와 함께 2월 16일 오전 11시 포스코 본사 앞에서 진행했다.

 

▲ 민노총 포스코지부, ‘이륜차는 죄가 없다!’ 계속되는 포스코의 헛발질, 잘못 짚은 안전대책

 

다음은 기자회견문이다.

 

다음.........................

 

이륜차 운행 금지, 인원충원 없는 2인1조 작업 강요, 무분별한 CCTV 설치, 무재해 달성 인센티브 제도...

지금까지 해온 노동자 감시와 통제 방식으로는 사고를 막을 수 없다!

 

지난 2월 10일, 포스코는‘포항소 내 이륜차 운행금지 시행 안내’메일을 협력사 등에 일제히 발송했다. 작년 12월 23일 18시 44분경 포스코 포항제철소 내 항만 앞 도로상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출근하던 ㈜한진 소속 노동자가 마주오던 덤프트럭과 충돌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는데, 이 사고에 대한 대책으로 포스코가 제철소 내 자전거, 오토바이 등 이륜차 운행을 2월 22일부터 전면 금지한다는 것이다.

 

앞서 12월 9일 발생한 사망사고로 진행 중이던 노동부 정기감독이 이 사고로 10여일 연장되었고. 사고가 난 도로에 신호등과 신호수, 가로등 심지어 차선조차 설치되어 있지 않았던 것이 확인되면서 노동부는 연장된 정기감독 기간 동안 사망사고가 난 해당 도로뿐만 아니라 포항제철소 내 도로를 일제히 감독하고 사고의 위험요소가 개선되도록 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정기감독이 끝나고 확인된 노동부의 강평자료를 보면 포항제철소 내 도로에서 교통사고는 꾸준히 발생해 왔고 사고예방을 위해 시야 확보가 곤란한 교차로에 정지선 및 유도선 보완, 통행 우선권 부여, 도로 노면에 ‘직진, 우회전, 좌회전’표시, 도로내 구조물(화단 등 충돌위험)에 야간 표지판 설치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권고 의견이 담겨있다. 노동부의 이러한 권고 의견에도 불구하고 포스코는 또다시 고집스럽게 노동자를 감시하고 통제하는 방식의 대책을 선택한 것이다.

 

11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철강사로 선정된 포스코가 사고 발생 2개월 후, 노동부 정기감독 한 달 후 내놓은 대책이 고작 제철소 내 이륜차 운행 금지라니 실소를 금할 길이 없다. 포스코는 진정 사고의 원인을 말이 없는 이륜차라고 생각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포항제철소 내에는 여전히 신호등, 가로등, 차선이 미설치 된 곳이 넘쳐나고 있다. 아무리 이륜차 운행을 금지한다 해도 진짜 사고 원인이 해소되지 않은 도로에서는 또 다시 사고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포스코 내에서 일하지만 건설노동자, 하청노동자는 자가 차량으로 현장 출입을 하지 못한다. ‘이륜차 운행 금지 시행’은 포스코 포항제철소 내 족히 1만 명은 넘을 것으로 추산되는 건설노동자와 하청노동자의 발을 묶는 것이다. 출퇴근, 작업장 간 이동 수단이 마련되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조기 출근과 장거리 도보 이동 등 노동자의 일방적 희생을 담보로 하는 조치다.

 

연이은 사망사고 등 중대재해에 대해 포스코가 내놓는 대책의 상당 부분은 현장노동자, 특히 건설노동자와 하청노동자의 희생을 강요하는 대책이다. 인원충원 없는 2인 1조 작업 강요, 이륜차 운행 전면 금지, 무분별한 CCTV 설치는 안전대책이 아니라 노동자에 대한 감시와 통제의 강화, 책임 전가일 뿐이다. 무재해 달성 인센티브 제도는 노동자 생명과 안전을 돈으로 보상하고, 경쟁을 통해 해결하겠다는 발상 자체도 문제지만 인센티브를 받기위해 크고 작은 노동재해를 숨겨, 노동재해를 은폐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 불 보듯 뻔하다. 

 

이에 민주노총 포항지부는 플랜트건설노조 포항지부, 금속노조 포항지부와 함께 현장노동자들의 목소리는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내놓은 포스코의 대책 없는 안전대책을 규탄하며, 노동자 희생을 통해 안전을 확보하겠다는 무책임한 고집을 지금이라도 포기하고 노동자와 함께 진짜 안전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 포스코 내에 일하는 원·하청, 건설, 화물 노동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막은 채 노동자의 죽음을 방치한다면 지금보다 더 많은 국민적 비판에 직면하는 것을 명심하고 이륜차 운행 금지 조치부터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21년 2월 17일

민주노총 포항지부 / 플랜트건설노조 포항지부 / 금속노조 포항지부

 

▲ 민노총 포스코지부, ‘이륜차는 죄가 없다!’ 계속되는 포스코의 헛발질, 잘못 짚은 안전대책

희망, 가장 현명한 사람은 자신만의 방향을 따른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대구수목원, 운용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