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쌀, 태평양 건너 캐나다 밥상에 오르다

남도국기자 | 기사입력 2021/03/12 [21:07]

상주 쌀, 태평양 건너 캐나다 밥상에 오르다

남도국기자 | 입력 : 2021/03/12 [21:07]

[경북다경뉴스=남도국 기자]아자개영농조합법인은 3월 12일 회원 농가 및 수출업체 이비스코리아, 수출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상주쌀을 캐나다로 수출했다.  

 

▲ 상주 쌀 태평양 건너 캐나다 밥상에 오르다  © 남도국 기자

 

수출 길에 오른 상주 쌀은 18톤(1,800포/10kg) 5천만원 상당이다. 낙동강 변 사벌 평야의 비옥한 농지에서 생산된 명품 아자개쌀(일품벼)로 경제불황 속에 외화를 벌어들이는 쾌거를 거뒀다.

 

이번 수출은 5년 만에 캐나다로 수출하는 것으로, 캘거리한인마트 와 현지마트를 통해 현지 소비자들에게 판매된다. 시는 이를 계기로 캐나다 쌀 소비 시장 진출이 본격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상주 쌀은 2014년 첫 수출 이후 해외 시장에서 품질을 인정을 받고 있으며 북미, 유럽 그리고 아시아시장에서 소비자들이 즐겨 찾고 있다.

 

상주시 관계자는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 꾸준히 해외로 수출하는 아자개영농법인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 상주시도 우리 지역 쌀이 세계에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생산 및 유통에 힘을 보태겠다”라고 말했다.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대구 와룡산 활짝 핀 영산홍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