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와 지역대학,‘저출산 해소’위해 맞손 잡는다

대구시, 지역 내 10개 대학과 업무협약 진행

김형기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23:43]

대구시와 지역대학,‘저출산 해소’위해 맞손 잡는다

대구시, 지역 내 10개 대학과 업무협약 진행

김형기기자 | 입력 : 2021/04/05 [23:43]

- 저출산 극복 U-learning 콘텐츠 개발 및 대학 교과목 보급 위해 상호협력

 

▲ 대구시와 지역대학,‘저출산 해소’위해 맞손 잡는다

 

[경북다경뉴스=김형기 기자] 대구시와 지역대학은 4월 5일 오후 2시 시청별관 대강당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한 10개 지역대학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저출산 극복 인식개선 교육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은 대학생을 비롯한 젊은 층의 결혼과 출산에 대한 긍정적 가치관 함양을 위해 대구시와 지역대학이 대학 교과목으로 개발한 ‘대학생 결혼‧육아 U-learning 콘텐츠’ 확산을 위해 상호협력하고 이를 더욱 발전시키고자 마련됐다.

 

‘대학생 결혼‧육아 U-learning 콘텐츠’는 양육지식과 경험부족으로 인한 두려움으로 출산과 양육을 기피하는 일이 없도록 대학생들의 자녀 가치관과 양육 효능감을 증진하는 데 목표를 두고 경북대가 주관해 지역의 8개 대학 등과 사업협의체를 구성, 15주 30차시 과정으로 개발된 교육콘텐츠이다. 

 

지난해 경북대에서 2학점 교양교과목으로 편성해 시범운영한 결과, 280여 명의 수강생 중 4학년(47.4%), 여학생(51.6%), 공과대학(20.2%)이 높은 수강률을 보였으며, 특히 남학생 참여비율이 48.4%로 남녀 모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강 전과 수강 후 실시한 이용자 만족도 조사에서는 수강 후 임신건강관리지식, 양육지식, 부모역할 자신감 등이 상승했고 향후 실제 육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돼 유의미한 변화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콘텐츠의 주요내용은 평등한 가족문화, 일·생활 균형 실천 등 가족 친화적인 사회 환경 조성과 올바른 부모의 역할 등으로 구성돼 있어 미래 출산과 양육의 주체가 될 대학생의 인식개선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와 지역대학은 이번 협약에 따라 저출산 극복 정책 발굴과 홍보캠페인 등 관련 분야에도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협약식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저출산 문제는 국가존망과도 관련되는 문제로서 대학생들의 결혼과 출산에 대한 긍정적 가치관과 인식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대구시와 지역대학이 저출산 극복을 위해 상호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언제 어디서나 최대의 적은 자기 자신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대구 와룡산 활짝 핀 영산홍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