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대형산불 피해지... 새 생명의 나무 심는다.

3.월 29일부터 4월 5일까지 안동 산불피해지에 나무심기 추진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1/04/06 [00:15]

경북도, 대형산불 피해지... 새 생명의 나무 심는다.

3.월 29일부터 4월 5일까지 안동 산불피해지에 나무심기 추진

백두산 기자 | 입력 : 2021/04/06 [00:15]

[경북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상북도는 5일 제76회 식목일을 맞아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등 30여명이 참석해 안동시 남후면 단호리 산불 피해지에서 식목일 기념 생명의 나무 심기를 했다.

 

▲ 식목일

 

생명의 나무 심기는 지난해 4월 발생한 안동 대형 산불피해지에 새 생명을 불어넣어 푸르른 숲 복원의 첫발을 내딛는 계기를 마련했다.

 

특히, 이번 나무심기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지난 3월 29일부터 일주일간 소수인원으로 나무 심는 구역을 달리하여, 작년 산불진화에 참여 하였거나 올해 복구에 동참 할 임업인 및 주민이 함께하여 애림사상을 고취시킬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한편, 작년 4월 24일 발생하여 3일 동안 임야 1,944ha가 소실된 안동 산불피해지역 복구에는 이번 나무심기를 시작으로 3년간 1,754ha에 263억 원을 투입하여 산벚나무 등 17종 280만 본을 심어 명품 숲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 식목일

 

금년에는 60억 원의 예산으로 고속도로·국도변 등 도로연접 지역 400ha에 산벚나무, 이팝나무, 진달래, 산수유 등 57만 본을 식재하여 아름다운 숲을 조성하게 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난 안동 산불을 보면서 한순간의 부주의로 수십년간 도민의 땀으로 일궈낸 우리 강산이 돌이키기 어려운 결과가 초래된다는 것을 느끼게 됐다”면서, “이번 나무심기를 계기로 우리의 소중한 자산인 산림을 우리의 손으로 다시 일구어 후손들에게 물려 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식목일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대구 와룡산 활짝 핀 영산홍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