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재 의원, “브랜드K 선정에만 힘 쏟는 중기부, 실제 수출증가엔 관심 없어 보여”

- 해외 판매 돕는 다던 브랜드K... 62억 예산에도 해외서 2억 팔았다

- 중기 해외 진출 돕는 브랜드K, 해외 쇼핑몰 매출 2.2억(2020년) 불과

- 코로나 확산으로 해외 홍보 제약, 올해 예산 3.7억→62.2억 오히려 늘어

신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1/10/13 [09:11]

김정재 의원, “브랜드K 선정에만 힘 쏟는 중기부, 실제 수출증가엔 관심 없어 보여”

- 해외 판매 돕는 다던 브랜드K... 62억 예산에도 해외서 2억 팔았다

- 중기 해외 진출 돕는 브랜드K, 해외 쇼핑몰 매출 2.2억(2020년) 불과

- 코로나 확산으로 해외 홍보 제약, 올해 예산 3.7억→62.2억 오히려 늘어

신영숙 기자 | 입력 : 2021/10/13 [09:11]

[다경뉴스=신영숙 기자] 자이글·레모나·투쿨포스쿨 등 유명 제품들이 포함된 국가대표 중소기업제품 공동브랜드 ‘브랜드K’의 해외 홍보 효과가 62억 원이라는 막대한 예산에도 불구하고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 김정재 의원     ©신영숙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정재 의원(국민의힘·포항 북구)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중소기업유통센터로 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브랜드K’ 사업에 편성된 국가 예산은 2018년 브랜드 런칭 이후 4년간 78억 원에 달한다. 특히 지난해 3억 7,700만 원이었던 예산은 올해 62억 2,000만 원으로 16배 급증했다. 플래그십 스토어 구축 등 홍보 마케팅 비용에 48억 원이 추가로 편성됐고, 상표 출원과 로고 관리 등을 목적으로 약 10억 원이 새로 추가됐다. 

 

앞서 중소기업유통센터는 ‘브랜드K’에 2019년 39개, 2020년 94개, 올해 70개로 총 203개 제품을 선정했다.

 

하지만 해외 판매액은 한참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월 대만·말레이시아 등 신남방국가 7개국을 대표하는 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 큐텐 등 2곳에 입점해 2억 2,000만 원의 매출을 올린 것이 다였고, 그마저도 입점한 78개 제품 중 약 40%에 해당하는 30개 제품의 매출은 0원이었다. 이들 제품은 국내에서 역시 전용홍보관인 ‘행복한백화점’을 통해 9,900만 원의 매출을 올렸고, 일부 면세점 등과 연계해 추가 수익을 올리는 것에 그쳤다.

 

올해 코로나19로 해외 홍보관 운영 등이 미뤄진 상황에서 홍보성 예산 편성이 늘어난 것에 대해서도 실효성에 의문도 제기된다. 중소기업유통센터는 2019년 4곳의 해외 홍보관을 운영한 이후 해외 운영이 전무했다. 총 30억 원을 들여 해외와 국내에 1곳씩 설치하기로 했던 플래그십 스토어의 경우, 해외 설치 국가도 정하지 못했다.

 

앞서 중기부는 브랜드K의 지난해 수출 성과를 1기(39개사) 3,814만 달러, 2기(81개사) 7,329만 달러로 밝혔지만, 구체적인 근거 자료를 요청하자 ‘잠정 집계치로 정확도가 낮아 별도로 관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브랜드K를 선정만 할 뿐, 전 세계에 전략적으로 브랜딩 되어 실제 판매로 이어지고 있는지 주무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혀 모르고 있어 전형적인 보여주기식 사업이라는 지적이다.

 

또한 올해부터 운영 중인 브랜드K 서포터즈도 네이버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에만 형식적인 글을 올리고 있어 해외 홍보효과는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재 국회의원은 “현재 중기부는 중소기업의 수출실적 증가보다 브랜드K 제품 선정에만 최선을 다하는 것처럼 보인다”며 “브랜드 K 사업이 어떤 성과가 있었는지 중간점검을 통해 향후 사업방향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정재 국회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메인사진
[포토] 상주 청리 황금 들녘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