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사 구미소재 중소기업 R&D 수행 현황 및 애로사항·지원책 조사

- 응답업체 60개사 중 8ㅊ3.3% 연구개발 자체개발(단독개발)로 진행

└ 이어 외부와의 공동개발, 외부 위탁 개발, 기술 도입 順

└ 주된 기술협력 파트너 대학(금오공대), 연구기관(구미전자정보기술원)으로 나타나

- 연구개발 수행 주된 목적으로 기존제품의 품질 향상(66.1%)

└ 신규 유망 사업 분야 진출, 핵심 원천 기술 확보, 생산 공정 효율화 順

- 연구개발 주요 애로사항으로‘제품 생산에 필요한 기술 또는 설비

이성철기자 | 기사입력 2022/01/02 [12:38]

본사 구미소재 중소기업 R&D 수행 현황 및 애로사항·지원책 조사

- 응답업체 60개사 중 8ㅊ3.3% 연구개발 자체개발(단독개발)로 진행

└ 이어 외부와의 공동개발, 외부 위탁 개발, 기술 도입 順

└ 주된 기술협력 파트너 대학(금오공대), 연구기관(구미전자정보기술원)으로 나타나

- 연구개발 수행 주된 목적으로 기존제품의 품질 향상(66.1%)

└ 신규 유망 사업 분야 진출, 핵심 원천 기술 확보, 생산 공정 효율화 順

- 연구개발 주요 애로사항으로‘제품 생산에 필요한 기술 또는 설비

이성철기자 | 입력 : 2022/01/02 [12:38]

[다경뉴스=이성철 기자] 구미상공회의소(회장:윤재호)가 지난 9월 6일부터 11월 8일까지 지역 내 연구개발 조직 보유 중소기업 60개를 대상으로「본사 구미소재 중소기업 R&D 수행 현황 및 애로사항·지원책 조사」를 실시하였다.

 

응답업체 60개사에서 운영하고 있는 연구개발(R&D)은 ‘자체개발(단독개발)’이 83.3%로 가장 많았으며, ‘외부와의 공동개발’(46.7%), ‘외부 위탁 개발’(10.0%), ‘기술 도입’(5.0%) 순으로 나타났다.

 

→ 복수응답이 가능한 문항으로 응답 비율의 합이 100% 초과할 수 있음.

 

외부와 공동개발 또는 위탁 개발로 연구개발을 운영하고 있는 업체의 기술협력파트너는 대학의 경우 금오공과대학교가 68.2%로 가장 많았고, 타 지역 지방대학(18.2%), 수도권대학(13.6%)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기관의 경우 78.9%는 대구경북 내 연구기관*과 협업하고 있었고, 나머지 21.1%는 타 지역 기관으로 나타났으며, 민간 기업체와 기술협력 파트너를 맺는 경우 대기업(55.6%), 중소기업(33.3%), 외국기업(11.1%) 순으로 응답하였다.

 

→ 대구경북 내 연구기관의 경우 구미전자정보기술원, 한국섬유개발연구원 등과 협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연구개발을 수행하는 주된 목적은 기존제품의 품질 향상이 66.1%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신규 유망 사업 분야 진출(52.5%), 핵심 원천 기술 확보(27.1%), 생산 공정의 효율화(20.3%), 생산비 절감(11.9%), 원청기업의 요구(8.5%) 순으로 나타났다.

 

→ 복수응답이 가능한 문항으로 응답 비율의 합이 100% 초과할 수 있음.

 

또한, 연구개발 관련 주요 애로사항으로는 ‘제품 생산에 필요한 기술 또는 설비 부족’(58.6%)을 꼽았으며, 다음으로 ‘예상보다 높은 제품원가로 양산이 어려움’(55.2%), 시장보다 앞선 기술개발로 시장 수요 불충분(27.6%), ‘혁신 제품 출시를 제약하는 규제’(15.5%), ‘핵심인력 유출, 특허 악용 등으로 인한 유사제품 출시(8.6%), 기타 순으로 나타났다.

 

→ 복수응답이 가능한 문항으로 응답 비율의 합이 100% 초과할 수 있음.

 

이러한 애로사항에 대하여 연구개발 시 필요한 지원책*으로 응답업체의 66.1%가 ‘연구개발 자금’이 가장 필요하다고 밝혔으며, 이어 ‘전문 인력 구인’(23.7%), ‘전문 인력 양성’(22.0%), ‘개발기술의 사업화’(20.3%) 순으로 나타났다.

 

→ 기술역량 교육(11.9%), 세제 혜택 강화(11.9%), 기술연계(10.2%), 연구장비 활용(10.2%), 기술이전(6.8%), 규제 완화(3.4%), 기타(1.7%) 順 → 복수응답이 가능한 문항으로 응답 비율의 합이 100% 초과할 수 있음.

 

한편, 응답 기업들은 전체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로 평균 8.8%를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연구개발비 확보하는 방법으로 ‘기업자체예산’이 62.6%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정부출연·보조금’(35.5%), ‘민간 융자금’(1.2%), ‘정부 융자금’(0.7%) 순으로 응답하였다.

 

<미래 신산업 분야 진출 의향 설문>

‘향후 미래 신산업 분야에 진출을 고려하고 계십니까?’ 라는 설문에 대해 ‘고려하고 있음’(65.0%), ‘고려하지 않음’(35.0%)로 나타남.

 

 미래 신산업 분야로 진출을 고려하고 있는 업체들의 진출 희망 분야로는 미래혁신소재부품(28.2%)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미래형 자동차·자동차부품(20.5%), 이차전지·수소연료전지(15.4%), ICT융합부품(12.8%), 반도체(5.1%), 로봇(5.1%), 인공지능(5.1%), 항공방위(2.6%) 順

 

구미상공회의소 심규정 경제조사팀장은 수도권에 비해 연구인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지방에서 기업부설연구소를 두며 R&D 투자를 이어가고 있는 기업에 대해서는 연구개발 세액공제 확대가 꼭 필요하고,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근무지를 이전한 연구인력에 대해서도 소득공제 확대 등 직접적인 혜택이 있어야 한다고 하며, ‘KTX 구미공단역 신설’을 통해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방안이 가장 필수적이라고 강조하였다.

세상에 오직 두 가지 힘만 있다, 검과 기백이다, 길게 보면 검이 언제나 기백에 패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일출이 아름다운 경주 송대말등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