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보통교부세 역대 최대 2,948억 확보

전년 대비 229억 늘어나 현안사업 추진 탄력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8/05/12 [06:58]

의성군, 보통교부세 역대 최대 2,948억 확보

전년 대비 229억 늘어나 현안사업 추진 탄력

백두산기자 | 입력 : 2018/05/12 [06:58]

[의성=다경데일리]의성군은 보통교부세 2,948억 확보에 따라 지역 현안사업추진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지난해 2,719억원보다 229억원이 늘어난 역대 최대 규모로 전국 군단위에서는 4위, 경상북도에서는 1위의 성과를 올렸다.

 

보통교부세는 용도가 지정된 국고보조금과는 달리 각 지자체간 재정력격차해소를 위해 중앙정부에서 내국세의 19.24% 등을 재원으로 인구, 면적, 지방세 징수 등을 고려해 배분하는 것으로, 용도 제한 없이 자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자주재원이며 규모는 의성군 올해 일반회계 예산규모의 63.9% 정도를 차지하는 아주 중요한 재원이다.


이번에 보통교부세를 역대 최대 규모로 확보할 수 있었던 이유는 평소 보통교부세 산정에 필요한 97여 종의 기초통계에 대해 철저하게 관리하였고, 불요불급한 예산을 과감하게 정비하여 업무추진비·인건비·지방의회경비 등 경상적 경비와 지방보조금 절감 등의 세출예산 기준을 마련하였으며 또한 경상세외 수입확충 등의 세입확충 활동으로 건전재정 운용을 위한 자체 노력이 더해진 결과이다.

 

향후 보통교부세는 의성의 성장 동력을 견인할 미래 산업을 육성하고 농․축산업 경쟁력을 확보하여 지역경제를 활력 넘치게 하고 모든 군민이 함께 누리는 행복한 희망복지서비스를 구현하여 차별화된 관광도시와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는 지역 현안사업 추진을 위한 투자재원으로 쓰일 예정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재정상황이 열악한 기초 지자체에 있어서 보다 많은 지방교부세 확보는 절대적인 선결과제임을 명심하고, 앞으로 지방교부세를 최대 규모로 확보할 수 있도록 자체노력 강화 등 관련 통계관리 및 건전재정 운영에 더욱 철저를 기해줄 것”을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동정] 김문오 달성군수 12월 3일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