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민선7기 첫 조직개편 인사단행

원도심재생 전담부서 신설 등 도시균형 발전의지 담겨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1/01 [00:24]

- 주민센터 동장 본청 국장(4급·서기관) 승진발탁
- 읍면동직원과 소수직렬 승진 확대
- 환경과 복지기능 확대로 주민소통과 편의제공
- 각종 보조금 흐름을 감시하는 기능도 신설(엄정한 재정집행 의지)

 

[다경뉴스=나경희기자]김천시가 민선 7기 첫 조직개편에 따른 인사를 2019.1.1.자로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일자리, 시민소통과 편의, 복지향상, 엄정한 재정집행, 도시균형발전 등 김충섭 시장의 핵심가치이자 시정철학을 반영하고 이를 추진해 나가는데 중점을 두었다.

 

먼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전담부서인 원도심재생과를 신설하고 우수자원을 전진배치 했으며 혁신도시 역세권 개발과 시즌2에 대비하여 미래혁신전략과로 전담부서 명칭을 변경하고 기능을 한층 강화했다.

 

또한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급변하는 환경질서와 시민들의 환경수요에 대응하여 자원순환과를 신설하여 시민편의도 고심했으며, 갈수록 늘어나는 복지수요에 대비하여 가족행복과를 신설하여 여성과 청소년, 아동 업무 강화에도 중점을 뒀다.

 

그리고 감사2담당을 신설하여 각종 보조금의 집행상황을 감시하도록 하면서 재정의 투명성과 효율화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구제역, AI 등 가축의 전염병이 상존하는 현실에서 살기 좋은 청정김천을 구현하고 축산정책의 발전시키기 위해 축산과를 신설했다.


앞서 지난 26일자 승진인사에서는 사서직, 사회복지직, 공업직, 방재안전직, 세무직 등 소수직렬 승진을 확대했으며, 특히 사서직 5급 승진은 시립도서관 개관이래 15여년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또한 주민센터 동장을 4급(서기관)으로 승진시켜 본청 국장으로 배치하면서 그 동안 본청에서 독식하던 국장 직위를 읍면동장에게도 능력에 따라 발탁될 수 있다는 길을 열었다.

 

무엇보다도 민선7기 김시장의 인사운영 지침에 따라 전 직렬에 걸쳐 본청과 읍면동간에 순환근무를 대폭 확대했으며, 물론 현안업무 등 중요도에 따라 기존 직원들 중 일부는 유임 시키는 등 적절한 인사기술도 적용했다.

 

김천시의 한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 인사는 합리적이고 실효성 있는 조직운영을 중요시하고 김시장의 인사원칙이 반영된 결과이다”라며 “시민이 행복한 김천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