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지방산림청, “2019년 숲가꾸기 발대식” 개최

산림일자리의 보고(寶庫), ‘숲 속의 대한민국’을 가꿀터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1/09 [21:31]

[다경뉴스=백두산기자]남부지방산림청(청장 최수천)은 9일 청사 잔디광장에서 숲가꾸기 참여 근로자, 임업관련관계자, 직원 등 1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9년 숲가꾸기 발대식 및 안전사고 예방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숲가꾸기 사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 영림단원들을 격려하고 있는 최수천 남부지방산림청장     © 백두산기자


이날 발대식에서는 “숲 속의 대한민국” 실현을 위한 숲가꾸기 사업의 성공적 추진과 안전한 산림사업장 조성을 다짐하였다. 또한 산림사업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안전의식 고취 및 사고예방을 위해 산림조합중앙회 임업기술훈련원의 전문강사를 초청하여 산림사업 안전교육을 실시하였다.

 
남부지방산림청은 올해 경상남·북도 지역의 국유림(277천ha) 중 여의도 면적의 약 29배에 달하는 8,457ha에 약 140억의 예산을 투입하여 봄철에 심은 나무를 가꾸고 덩굴류 제거, 대기오염 감소 등을 위한 생활권 주변 숲을 건강하게 가꾸는 등 다양한 숲가꾸기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이러한 숲가꾸기를 통해 연인원 11만여 명의 산림일자리도 창출할 계획이다.

 
최수천 남부지방산림청장은 “숲가꾸기를 통해 다양한 산림의 기능을 최적으로 발휘할 수 있는 건강한 숲을 만들어 국민 모두가 숲의 혜택을 골고루 누릴 수 있는 숲속의 대한민국을 구현하겠다”라고 말했다.

 

▲ 영림단장 결의문 낭독     © 백두산기자
▲ 2019년 숲가꾸기 발대식 단체 기념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부산림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