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대형마트 1회용 비닐봉투 사용 금지'

대규모 점포 및 165㎡ 이상 슈퍼마켓 1회용 비닐봉투 사용 `전면 금지`

장성각기자 | 기사입력 2019/01/10 [22:28]

[다경뉴스=장성각기자]경산시는 자원재활용법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 대형마트(대규모 점포 및 165㎡ 이상의 슈퍼마켓)에서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전면 금지되고, 비닐봉투 사용 억제 규제 대상 업종에 포함되지 않았던 제과점도 무상 제공이 금지된다고 밝혔다.

 

▲ 1회용 비닐봉투 사용금지     © 장성각기자

 

지난해까지는 대규모 점포나 슈퍼마켓(165㎡ 이상)에서 비닐봉투를 유상으로 판매하면서 사용이 가능하였지만, 올해부터는 재사용 종량제 봉투, 박스, 종이봉투, 장바구니 등을 사용하여야 한다.

 

매장 내 비닐롤백(속비닐)은 생선·정육·채소 등 수분이 있는 제품과 냉장보관으로 상온에서 수분이 발생하는 아이스크림 등은 1차에 한해서만 허용된다.


이에 경산시는 법 개정에 따른 혼란을 감안해 1회용 비닐봉투 사용금지가 현장에 정착될 수 있도록, 해당 업소를 포함한 관내 대형마트 및 제과점 700여 곳에 비닐봉투 사용금지 관련 안내문을 발송하였으며, 3월까지 읍면동 직원과 합동으로 전단지 및 장바구니 제작·배부를 통한 집중 홍보와 현장 계도를 이어갈 계획이다.

 

자원순환과장(김해경)은 “무분별한 비닐봉투 사용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줄이고 깨끗한 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조금의 편리함보다는 환경을 먼저 생각하는 시민의식이 필요하다며, 장바구니 사용 등 비닐봉투 줄이기에 적극 동참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희망은 볼 수 없는 것을 보고, 만져질 수 없는 것을 느끼고, 불가능한 것을 이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