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시․도민 상생 신년음악회 ‘MARCH’공연

14일 저녁 7시30분 경북대학교 대강당... 2019년 양 시도의 상생을 위한 힘찬 첫 걸음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1/13 [21:38]

[다경뉴스=김은하기자]경상북도는 14일 저녁 7시30분 경북대학교 대강당에서 2019년 ‘시․도민 상생 신년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시도민 상생 신년음악회 포스터     © 백두산기자

 

경북도․대구시가 후원하고 경북대학교가 주관하는 이날 행사는 음악을 통한 만남의 장을 계기로 대구경북 공동 현안문제 해결과 번영을 이루기 위해 두 지자체의 상생을 상징하는 ‘MARCH(행진)’를 주제로 열린다.

 

국내 정상급 바리톤 김동규를 비롯해 바이올린 한경진, 피리 김성진,  펄스(이상직 재즈밴드), 국악인 최경희와 최은해, 모듬북 정요섭 등이 출연해 국악과 클래식을 한 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바리톤 김동규는 가곡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와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 중 ‘나는 이 거리의 만능 일꾼(Largo al Factotum)’을, 바이올린 한경진은 MBC TV드라마 ‘하얀거탑’OST중 빅토리오 몬티의 ‘차르다시(Czardas)’를 연주한다.

 

피리 김성진은 ‘상령산 풀이’를, 국악인 최은해와 최경희는 ‘홀로아리랑’, ‘우리가 원하는 우리나라’를 선보이고, 지휘는 주영위, 황원구, 음악은 오케스트라 디오와 KNU국악관현악단이 담당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서로 다른 소리가 어우러져 하나의 아름다운 음악을 만들어 내는 것처럼 이번공연을 통해 시․도민 마음을 하나로 모아 대구․경북이 지역의 중심에서 문화와 경제를 꽃피워 함께 번영의 미래로 걸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