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농지연금 신규 가입자 최대 20.6% 더 받는다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1/17 [00:44]
▲ 농어촌공사, 농지연금 신규 가입자 최대 20.6% 더 받는다     © 백두산기자

농지연금 제도개선으로 신규가입자 월 지급액 증가
▲ 제도개선 : 감정평가율 상향(80%→90), 기대수명 조정 등
▲ 신규 가입자 월지급금(최대) : (감정평가) 20.6%↑, (공시지가) 7.3%↑
 
[다경뉴스=백두산기자]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농지연금 담보농지 감정평가 반영률을 현행 80%에서 90%로 상향하고 기대수명 조정 등 제도를 개선하여 2019년 신규 가입자부터 농지연금 월 지급액이 최대 20.6% 늘어난다고 밝혔다.
 
농지연금 월지급액은 농지의 공시지가와 감정평가액 중 가입 시 농가가 선택한 방법을 통해 결정된다. 이번 제도개선으로 감정평가액 반영률이 늘어나 가입자가 더 많은 월 지급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감정평가 방식을 도입한 2014년에는 신규 가입자의 14.4%가 선택했으나, 2018년에는 40%이상*으로 크게 늘어났으며, 이런 추세가 계속될 경우 내년 가입자의 40%이상이 감정평가 반영률 개선으로 인한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 감정평가 선택 : (‘14) 14.4% → (‘16) 30.1% →  (‘18.11) 42.8%
 
이와 함께 가입자의 기대수명 조정(14년 생명표→16년 생명표)과 기대이율 하향(4%→3.65) 등 연금액 산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조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
이번 개선 결과, 내년 농지연금 신규가입 시 담보농지 감정평가를 선택한 농업인은 최대 20.6%, 공시지가를 선택한 농업인은 최대 7.3%의 월 연금액을 더 받게 된다.

 

▲ 농어촌공사, 농지연금 신규 가입자 최대 20.6% 더 받는다     © 백두산기자


농식품부 담당자는 “농지연금은 농지가 주요 자산인 고령 농업인의 노후 생활안정을 위한 제도”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제도개선을 통해 농업인들이 보다 체감할 수 있는 연금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지연금은 농지를 매개로 매월 연금을 지급받는 상품이다. 만 65세 이상, 영농경력 5년 이상의 조건을 갖추고 보유 농지가 공부상 전·답·과수원으로 실제 영농에 이용되고 있다면 가입할 수 있다.
 
예상연금액 조회, 연금 신청 등 자세한 사항은 전화(대표번호 : 1577-7770)나 농지은행 포털(www.fplove.or.kr) 또는 가까운 한국농어촌공사 지역본부나 각 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농어촌공사, 농지연금 신규 가입자 최대 20.6% 더 받는다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농어촌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