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지사, 4당 원내대표 만나 SK 하이닉스 유치 건의

구미 유치 당위성 역설, 수도권 공장총량제 준수 건의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1/23 [20:25]

- 지방분권 관련 법안 통과 설득, 지방 분권 현안 과제 건의

 

▲ 시도지사-국회원내대표 간담회(자유한국당 나경원)sk하이닉스 유치 건의     © 백두산기자

 

[다경뉴스=백두산기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의 SK 하이닉스 구미 유치를 위한 적극적인 행보가 이번에는 국회로 향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23일 4당 원내대표를 방문해 SK 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구미 유치를 적극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글로벌 경쟁에서 촌각을 다투는 반도체 산업의 특성상 바로 기업이 입지할 수 있는 부지를 보유한 구미가 아니면 국가적으로도 5-10년 이상 반도체 산업이 뒤쳐질 수 있다며 구미의 장점을 집중 부각시키고,

 

▲ 시도지사-국회원내대표 간담회(바른미래당 김관영)sk하이닉스 유치 건의     © 백두산기자



반도체 관련 제반 산업 기반과 연구 인력 기반을 바탕으로 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구미 지역이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의 최적지임을 설득했다.

 

또한 지방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수도권 규제 완화를 통해 반도체 클러스터가 수도권으로 가서는 절대 안 된다는 것을 원내대표들에게 강력히 요청했다.

 

한편, 이철우 도지사는 이와 함께 주요 지방분권 관련 법률안의 조속한 통과와 국회 지방분권특위 신설에 대해서도 적극 건의했다.

 

▲ 시도지사-국회원내대표 간담회(민주평화당 장병완)sk하이닉스 유치 건의     © 백두산기자


주요 건의내용은 ▲ 현재 상임위에서 계류 중인 지방이양일괄법(안) 조속한 처리 ▲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재검토 및 자치조직권 확대 ▲ 실질적 지방재정 확충을 위한 재정분권 강화 ▲ 국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 신설 등에 대해 논의한 후 국회에서 정부의 지방분권 정책의 신속한 입법화를 촉구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수도권 공장총량제를 풀어주는 사례가 계속되면  지방이 살아남을 수 없다. 지방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면서 “수도권의 비대화를 통한 수도권 공화국으로 가는 것은 국가 전체를 어렵게 만든다. 공장총량제 완화 움직임은 국회에서 반드시 막아야 한다”라고 건의했다.

 

▲ 시도지사-국회원내대표 간담회(바른미래당 김관영)     © 백두산기자
▲ 시도지사-국회원내대표 간담회(자유한국당 나경원)     © 백두산기자
▲ 시도지사-국회원내대표 간담회(자유한국당 나경원)sk하이닉스 유치 건의     © 백두산기자
▲ 시도지사-국회원내대표 간담회(정의당 윤소하)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