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 2019년 야생식물종자 보전의 첫 문을 열다.

미래 희망의 씨앗, 시드볼트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2/01 [08:19]

[다경뉴스=백두산기자]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김용하)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2019년을 맞이하여 시드볼트에 한반도 주요 야생식물종자를 영구 저장하였다.

 

▲ 시드볼트 종자 저장     © 백두산기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는 야생식물의 현지 외 보전 전략의 일환으로, 식물 유전자원(종자)을 확보하고, 저장하여 생물다양성 보존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 현지 외 보전 : 야생에서 존속이 어렵거나 보존이 어려운 생물유전자원을 자연 서식지 밖에서 보존하는 것 (종자은행 구축, 대체 서식지 마련 등)

 

현재,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에는 국립수목원 포함 23개 기관에서 기증한 46,539점의 종자를 보존 중이며,

 

이번에 시드볼트에 영구 저장된 종자는 희귀식물*(정향나무, 금강애기나리 등), 특산식물**(태백기린초, 산앵도나무 등)의 종자 288점이다.

 

▲ 시드볼트 종자 저장     © 백두산기자

 

→ 희귀식물 : 자생분포가 매우 제한되거나 개체수가 급격히 감소하여 보호가 필요한 식물로, 산림청에서는 571종을 지정·관리 하고 있다.

 

→ 특산식물 : 어느 한정된 지역에서만 생육하는 고유 식물로, 산림청에서는 한반도 특산식물로 360종을 지정·관리 하고 있다.

 

또한, 지구온난화로 인한 급격한 기후변화로 사라져가는 고산식물 주목, 구름체꽃 등 23종도 함께 저장하였다.

 

김용하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은 “시드볼트에 보존된 종자는 사라져가는 종을 지키기 위해 저장되며, 국내·외 야생식물종자의 지속적인 보전을 통해 미래 세대에게 건강한 종자를 전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 : 기후변화로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국내외 야생식물종자를 영구적으로 저장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야생식물 종자 저장시설로, 연중 항온항습(영하 20℃, 상대습도 40% 이하) 상태로 유지된다. 이곳에서는 전 세계 국가 및 기관에서 위탁받은 종자를 무상으로 영구보존하며, 총 200만 점 이상의 종자를 보존할 수 있다.

 

▲ 시드볼트내 저장된 종자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