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문화관광공사↔한국관광공사 ‘해외 관광객 유치에 맞손’

세계로 나가는 경북, 세계가 찾아오는 경북!!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2/12 [22:20]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북만의 관광콘텐츠가 한국관광공사 해외지사 망을 타고 전 세계인  에게 전해져 외래 관광객 유치에 한층 탄력을 받는다.

 

▲ 이재춘사장대행이 경북관광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백두산기자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이하 공사)와 한국관광공사는 12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2019 KTO-RTO/시·도 사업설명회 및 해외지사장 상담회』에서 해외진출기업 연수단 유치, 국제 스포츠 관광 활성화, 환동해 크루즈 관광 마케팅, 대만 2선 도시 타겟 집중 홍보 등 금년도 해외관광객 경북유치 증대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였다.

 

한국관광공사 하노이지사 등 10개 동남아지사와 협력해 지난 12월 베트남 취팅(CHITWING VIET NAM CO.,LTD) 현지 근로자의 경북 방문을 기점으로 본격 추진되는 해외진출 대기업 및 현지 로컬기업 대상 기업 연수단의 성공적인 유치를 위해 공동 홍보 마케팅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특히 중국 북경지사 등 10개 지사와 보문관광단지 개장 40주년 맞이 국제행사 유치를 통한 스포츠 관광활성화를 위해 오는 4월‘경주벚꽃마라톤대회’중화권 관광객 5백여명 유치를 시작으로 2008년부터 매년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유치해온 전국 트라이애슬론대회를 아시아권으로 확대, 6월 33개국 5천여 명이  참가 예정이며, 경주-포항 선진축구훈련 투어 상품 운영 등 스포츠 관광상품 활성화를 통해 경북을 대한민국 대표 스포츠 관광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아울러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지사와 협력으로 바닷길을 열기 위한 사업도 추진된다. 2020년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 터미널 조성 대비 한-러-일-중 환동해권 연계 크루즈 항로 개발 및 신 북방정책에 발맞춘 한⋅러⋅일 3국 관광기업 B2B 간담회 참가 등 인접 국가의 연계 협력 강화를 위한 한국관광공사(KTO) 국내외 지사와의 공동 마케팅 추진방안도 모색한다.

 

또한 타이베이지사와 한해 국내 입국자 수 100만명을 돌파한 대만 관광객 경북 유치를 위해 대만 2선도시(타이중, 까오슝, 타이난) 시장 개척을 위한 경북 여행상품 개발, 제34차 한국⋅대만 관광교류회의 경주 유치 등 다방면의 마케팅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이날 2019년 공사 해외마케팅 추진전략을 직접 설명한 공사 이재춘 사장대행은“기업연수, 스포츠, 역사문화 등 다양한 목적을 가진 외국인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방면의 전략을 검토하고 있다”며“한국관광공사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국가별 관광객 특성에 최적화된 마케팅 추진으로 세계가 매료되는 경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