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시·도의 공동입장

김형기기자 | 기사입력 2019/02/14 [17:06]

동남권 신공항 문제는 김해공항확장과 대구공항통합 이전으로 이미 결정되어 추진되고 있는 일이다. 다시 재론할 사안이 아니다.


이는 현 정부에서도 누차 밝힌 입장이다.

 

대통령께서 부산에서 하신 말씀도 정부의 기존 입장을 부드럽게 되풀이 표현하신 것으로 이해되므로 민감하게 반응 할 필요가 없다.


대구경북은 우리의 길을 열심히 가면 된다.

 

대통령께서도 대구경북통합공항이전 건설에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대구광역시장 권영진
경북도지사 이철우

언제 어디서나 최대의 적은 자기 자신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