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의회,‘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살리기 토론회’개최

도시공원 살리기 특위, 외부전문가 초청해 실질적 대응방안 논의

김형기기자 | 기사입력 2019/04/12 [08:31]

[다경뉴스=김형기기자] 대구시 수성구 도시공원 살리기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정권)는 지난 9일 오후 3시 구의회 2층 회의실에서 외부전문가를 초청하여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살리기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  수성구의회,‘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살리기 토론회’개최    © 김형기기자

 

이날 토론회에서는 맹지연 환경운동연합 국토생태보전팀 국장이 ‘도시공원 일몰제 대응 평가와 대안 로드맵’을 주제로, 이광희(전 충북도의원) 충북의정지원센터 이사가 ‘도시공원 일몰제를 둘러싼 청주시와 시민사회의 대응사례’를 주제로 강의를 하였으며, 외부 전문가와 특별위원회 위원들의 질의 및 토론 시간을 가졌다.

 

맹지연 국장은 도시공원일몰제 대책의 걸림돌을 시작으로 일몰제 대응의 대표적인 성공사례인 서울시의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 사례를 소개하며 도시공원일몰제 해결을 위해 국․공유지 도시공원․녹지․유원지의 경우 도시계획시설 일몰제 적용제외, 20년 장기 지방채 발행시 원금 80% 국고지원, 도시자연공원구역에 대한 재산세 50% 감면, 상속세 40% 감면, 장기 지방채 발행계획 수립시 실효시점 3년 유예 등 5대 입법과제에 관련한  다양한 논의를 진행하였고,
또한 이광희 이사는 일몰제로 진통을 겪고 있는 청주시의 사례를 들며 청주 도시공원 지키기 대책위원회 등 시민사회가 추진중에 있는 도시공원 지키기 대응 방안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박정권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외부 전문가들을 초청한 이번 토론회를 통해 일몰제를 앞둔 도시공원을 살리기 위한 구의회의 역할을 더욱 절실히 느꼈으며, 향후 관련 중앙부처 및 국회 방문 등을 통하여 수성구민들의 뜻을 충분히 전달하고 주민간담회와 공청회를 통한 공론화 및 실현가능한 다양한 방법으로 도시공원을 지켜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언제 어디서나 최대의 적은 자기 자신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