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의회, 2019년 청소년의회교실 본격 운영.. 문경 호서남초 51명 참여

찬반토론, 표결 등 의회 민주주의 의사결정 방식 체험

다경뉴스 | 기사입력 2019/04/14 [10:29]

- 2019년 첫 시작, 제23회 청소년의회교실 

 

▲ 청소년의회교실(호서남초등학교)     © 백두산기자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4월 12일 10:00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문경 호서남초등학교 6학년 학생 51명을 대상으로 제23회 경상북도의회 청소년 의회교실을 개최했다.

 

호서남초등학교 학생 51명과 지도교사 2명이 참여했으며, 문경출신 고우현 도의원(교육위원회)은 직접 행사에 참석하여 학생들을 맞이했다.

 

청소년 의회교실은 단순히 본회의장 견학에 그치지 않고, 미래의 유권자인 학생들이 일일 도의원이 되어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지방의회 의사일정을 스스로 운영하여 도의원의 의정활동과 민주적 의사결정과정을 직접 체험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날 학생들은 의장 선거, 찬반 토론 및 전자투표를 통한 조례안과 건의안을 처리하는 등 실제 경상북도의원으로서의 의정 활동을 체험했다. 특히, 의장 선거에는 4명의 출마자가 정견 발표를 한 후 무기명 투표를 통해 의장을 직접 선출했다. 
 
또한 미래의 도의원을 꿈꾸며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학생들이 평소 가지고 있던 생각을 본회의장에서 직접 발언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참석한 고우현 의원은 “지역의 초등학생들이 직접 도의회를 방문해 일일 도의원의 역할을 직접 체험해 봄으로써 지방의회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경상북도의회 청소년의회교실은 청소년들이 도의회의 기능과 역할을 이해하고, 도의회 운영과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2004년부터 매년 청소년의회교실 운영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도내 22개 학교에 1,747명이 체험에 참여했으며, 참여한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아 2019년에는 더 많은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 운영 할 계획이다.
 
금년에는 4월 12일 호서남초등학교를 시작으로 12월까지 20여개 초·중·고등학교 1,400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20회에 걸쳐 『2019년 경상북도의회 청소년 의회교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학생들을 인솔한 호서남초등학교 김시문 선생님은 “6학년 교육 과정에 있는 내용이라 학생들에게 무척 유익했고, 교실에서 수업하는 것 보다 직접 체험을 통해 의미 있고, 살아있는 경험이 됐으며 앞으로 도내 다른 학교들도 참여기회가 확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장경식 경상북도의회의장은 “청소년 의회교실은 우리 경북의 미래를 책임질 청소년들에게 풀뿌리 민주주의 체험으로 지방의회의 기능과 역할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21세기를 이끌어갈 미래의 주역으로 성장해 가는데 소중한 현장교육이 되었기를 바란다”며 “금년에 많은 학교가 참여할 수 있도록 횟수도 확대를 했고, 운영 프로그램의 내실화도 함께 보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