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에서, “2019 대구·경북 중소기업융합 창조리더십 연수” 개최

대구·경북 중소기업 CEO,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포항에 모여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4/14 [14:57]

[다경뉴스=백두산기자] (사)중소기업융합 대구경북연합회는 12일부터 13일까지 포항 라한호텔에서 대구경북 중소기업 대표, 유관기관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대구경북 중소기업융합 창조리더십 연수’를 개최했다. 

 

▲ 대구경북 중소기업 CEO,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포항에 모여     © 백두산기자

 

이번 창조리더십 연수는 지역기업 간 다양한 정보 교류 및 상생협력을 통해 동반성장을 촉진하고 지역기업의 경쟁력 제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중소기업의 경영환경 적응과 CEO 리더십 강화’라는 주제의 세미나와 지역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등 이틀 동안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마련되었다.

 

또한, 이 자리에서는 최근 글로벌 경기둔화 및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대외여건이 악화된 상황에서 지역 기업들이 도약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도 논의되었다.

 

시는 연수가 진행되는 동안 포항을 찾은 중소기업 대표 및 관계자, 유관기관 등을 대상으로 포항시 투자여건 홍보 및 기업유치를 위하여 포항 라한호텔 연회장 내에 ‘기업유치 투자설명회’ 상담 데스크를 운영하여 기업 관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포항시의 투자여건과 각종 인프라 및 기업 지원제도 등에 대한 홍보영상물 상영에 이어, 포항시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및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등에 대한 설명과 유치기업에 대한 각종 세제감면 혜택 및 인센티브 지원에 대해 전반적인 상담이 이루어졌다.
 

윤학모 (사)중소기업융합 대구경북연합회 포항교류회장은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 지원에 감사드리며,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지역기업이 성장하고, 지역 경제가 다시 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수에 참석한 이강덕 포항시장은 “기업과 지자체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최근 기업 환경은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대외적인 요인으로 인해 더욱 악화되고 있으며, 더욱이 포항지역 중소기업들은 지진으로 인하여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기업, 소비자, 행정기관 등 경제 주체들이 하나가 되어 지역경제의 활력을 회복하기 위해 뜻을 모으자.”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