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량 이윤정] 시를 쓴다 .10

다경뉴스 dsb1009@naver.com | 기사입력 2019/04/14 [19:20]
▲ 청량 이윤정 시인    

술 보다 몇 배는 더  맛있는 시
커피 보다 몇 배는 더 향긋한 시
뜨거운 가슴이 매달린 시
따가운 바늘이 달린 시여

 

아득히 먼 피안의 저~ 쪽으로
내 영혼 이사 가는 그 날까지
사시사철 푸르른 소나무처럼
항상 내 곁에 살아 있는 시여

 

산 채로 죽은 듯 책상 앞에 붙박여
나의 남은 일생 시 작품에 반납하노니
놀라운 비유의 옷 갈아입고
세상의 가슴을 향하여 달려 나오너라

 

머릿속에 웅크리고 있던 시어들아
머릿속 시 주머니를 뒤적거린다
눈 달고 입 달고 귀 달고 나오너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