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말하는 이동식 CCTV로 쓰레기 불법투기 예방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4/15 [23:25]

[다경뉴스=백두산기자] 영덕군은 쾌적한 생활환경과 올바른 쓰레기 배출문화 조성을 위해 쓰레기 상습불법투기 및 민원발생 지역에 처음으로‘말하는 이동식 CCTV’를 설치·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 사진설명=영덕군, 말하는 이동식 CCTV로 쓰레기 불법투기 예방     © 백두산 기자

 

이동식 CCTV는 200만 화소 카메가 2대가 원하는 지점을 조정해 촬영하는 최신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무단투기자가 센서에 감지되면 자동으로 경고방송을 한다. 영상은 실시간 태블릿으로 확인 가능하며 태양광으로 충전되어 동력 걱정도 없다.

 

지난 3월 영덕군은 CCTV 운영을 위해 상습불법투기 지역과 민원지역 조사를 마쳤다. 설치지역을 대상으로 일정기간 단속을 실시한 후 다른 지역으로 CCTV를 이동 배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올바른 쓰레기 배출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계도 활동과 경고판 제작, 홍보물 배포, 주민교육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할 계획이다.

 

윤사원 환경위생과장은 “불법투기 쓰레기 수거를 지연하고 단속 했지만 증거물 확보가 어려웠다. 이동식 CCTV 도입으로 증거물 확보가 쉬워지고 불법투기 예방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이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