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김정화 대변인, 하는 짓마다 가관, 조국 수석

하는 짓마다 가관, 조국 수석

엄재정기자 | 기사입력 2019/07/08 [01:37]

[논평] 김정화 대변인, 하는 짓마다 가관, 조국 수석

하는 짓마다 가관, 조국 수석

엄재정기자 | 입력 : 2019/07/08 [01:37]

인사 참사의 주역 ‘조국’, 하는 짓마다 가관이다.
 
논문 표절 의혹, 자녀 학교폭력 사건 갑질 논란, 사학재벌 논란.
 
자신의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자료를 여당 의원에게 보낸 것이다.
 
무능과 무책임의 표본 ‘조국 민정수석’, 탐욕의 끝을 몸소 실천하고 있는 모양이다.
 
조 수석은 공식적으로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되었는가?

의혹은 대통령의 지명 후에 청문과정에서 밝히면 될 일이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조국. 무능함은 이미 검증되었다.
 
또 다른 자리를 탐하며 해명자료를 보낼 때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능력은 없고, 욕심만 있는 조국.

법무부장관행을 향한 조급증이 빚은 볼썽사나운 모습이 유감이다.
 
‘커피 잔 들고 서있기’, ‘남 의식하며 머리카락 손으로 넘기기’, ‘SNS 오지랖 정치하기’가 특기인 조국.
 
잿밥에만 관심이 있는 조국, 낯부끄러운 행동은 멈춰라.
 
참 오래 버텼다.
 

2019. 7. 7.

바른미래당 대변인 김정화

희망, 가장 현명한 사람은 자신만의 방향을 따른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바른미래당 대변인 김정화 관련기사목록
포토
메인사진
[포토] 청도군, 수련 핀 청도읍성 관광객의 시선을 사로잡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