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해경,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격상

‘19. 7. 11.(수) ~ 7. 13.(토) 3일간 「관심」→「주의보」격상

남도국기자 | 기사입력 2019/07/12 [02:11]

[다경뉴스=남도국기자] 울진해양경찰서는 연안안전관리 강화 및 사고를 예방하기 위하여 지난 7월 1일부터 9월 1일까지 63일간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제「관심」단계를 발령한데 이어, 7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주의보」단계로 격상 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 중 울진해경은 국민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하여 방파제 ‧ 갯바위 낚시객 해수욕장 관광객에 대한 안전계도 활동을 강화하는 등 해양사고 예방에 총력을 다 할 예정이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동해바다 풍랑주의보로 너울성 파도 등 강한바람이 예상되는 만큼“해수욕장 등 해안가를 찾는 관광객은 사고 예방을 위해 각종 안내표지판의 준수사항을 지키고,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방파제·갯바위 등은 출입을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10일 오후 7시부터 12일 오전까지 동해남부앞바다 풍랑주의보를 예보하고 있고, 최근 3년간 울진‧영덕 관내 연안 안전사고는 총50건이며, 이중 여름철(7~9월) 안전사고는 18건(38%)으로 ▲7월 9건(18%) ▲8월 5건(10%) ▲9월 4건(8%) 순으로 발생했다.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