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차관, 영천시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현장점검

본격적인 장마철에 대비하여 재해예방 사업장 현장점검

이금구기자 | 기사입력 2019/07/12 [06:00]

[다경뉴스=이근구기자] 김계조 행안부차관은 11일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현장점검 차 영천시 화북면 횡계리 일원에 추진 중인 횡계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정비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안전점검에는 경상북도 재난안전실장 등 경북도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 행안부차관, 영천시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현장점검(김계조 행안부 차관 왼쪽에서 세번째)     © 이금구기자

 

본격적인 장마철에 대비해 공사장 주변 붕괴위험, 수방자재 관리상태, 현장시설물 현황 등을 꼼꼼히 살피며 점검을 이어 갔다. 공사장 안전실태를 직접 점검하고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시는 시급한 재해예방사업 4건 총사업비 301억을 건의했다. 이번 건의사항은 저지대 상습침수지역, 가옥농경지와 재해가 우려되는 노후저수지, 교량 등 인명과 재산이 직결된 꼭 필요한 사업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본격적인 장마철에 대비해 재해위험지역 안전점검 및 위험요소 예찰과 선제적 대응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