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국 칼럼] 대한민국 광복 74주년에

남도국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08:15]
▲ 남도국 세상     

대한민국 광복 74주년

 

36년간의 일본 압제에서 해방된 지 74년이 되었다.

 

그 때 우리 조상들은 광복의 기쁨을 태극기를 손에 들고 골목과 거리를 메우고 삼천리 방방곡곡에 자유와 독립 평화가 내 손안에 금 새 쥐어진 것처럼 기뻐 외치며 환영하였다. 그 후 74년의 역사를 만들어 온 우리 조국의 오늘은, 숱한 시련과 땀과 고통과 갈등을 넘어 온 민족이 총체적 위기에 직면해 있다.

 

우리는 지금 참으로 위험하고 불안전하고 예측 불가능의 시대에 놓여있다. 북의 위장 평화와 중단거리 신형무기의 위협, 동쪽의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를 앞세운 침략 야욕, 서해 건너편에서도 시진평의 패권주의 파로라마 실현을 위한 음흉한 계략에 맞물려 한반도는 군사적으로 경제적으로 외교적으로 큰 위험이 동시에 노출되어 나라가 위기촉발의 직전으로 몰려가고 있다. 총칼이나 외교로 혹은 전쟁무기로도 맞설 수 없는 사면초가의 형편에 서 있다.

 

이런 와중에 나는 8월 9일 저녁 9시 KBS 1 TV 뉴스를 보며 크게 실망하고 분노한 장면을 보았다. 여당의 국회 원내 대표가 국회에서 기자들과 회견하는 모습을 차마 얼굴을 들고 보지 못할 정도로 한심스러운 장면을 보며 한숨을 터뜨렸다. 그는 얼굴을 희죽거리며 몸을 흔들며 입을 히죽거리며 경거망동하는 모습을 방영하며 촌극을 벌리고 있었는데 만약 북의 김 정은과 일본의 아베가 우리의 이런 저질스런 약점을 본다면 그 사람들의 눈에는 어떻게 비춰질까?

 

국영방송 대한민국 KBS TV 기자 앞에서 그런 저질스런 모습과 태도는 두 말할 것 없이 우리나라의 권력자들의 교만하고 비아냥거리는 자세의 기본이라 생각 든다. 한국의 권력자들은 그 자리에 올라서기만 하면 유권자는 안중에도 없다. 힘없고 약한 유권자들의 은혜에 보답하기는커녕 자기 자랑과 이익만 추구하며 국민을 얕잡아보고 잘못된 책임을 전가하며 항복하고 나를 따르라는 듯한 모습은, 지켜보는 정상적인 나라의 지도자들의 눈에는 당연 저질지도자로 비춰지는 대상이 될 충분한 이유가 될 것이다.

 

일본 아베 총리와 외무상의 모습을 보라! 입 꽉 다물고 얼굴에 골이 깊이 페인 험악하고 싸울 준비를 마친 듯한 그들과 우리 한국의 고위직 공직자들은 그저 편안한 곳에서 샴페인이나 떨어뜨리고 얼굴에 분이나 쳐 바르고 표정관리나 하며 국민들의 호감을 얻어내어 자기나 자당의 집권에만 온 정력을 집중하는 태도와는 너무나 차이가 큰 것을 우리 국민은 이제 환멸을 느낀다.

 

일본에 배울 것은 배워야 한다. 적을 알고 싸우면 백전백승, 적을 알지도 못한 무지한 배짱과 힘으로만 싸우면 백패, 우리는 역사를 통하여 이런 진리를 배워 익혀왔다.

 

대한민국의 고위직 공직자들아! 잠에서 깨어나라! 대통령도, 보좌관들과 장관과 국회의원들, 아베와 김 정은의 선전포고를 바로 직시하길 바란다. 얼굴에 색깔로 화장하고 가짜 미소로 국민을 호도하며 겉치장만 번 드레 칠하면 그것으로 능력을 인증 받아 자리를 유지하고 지지율이 올라가리라 착각하며 살아가는 지도자들아! 속히 꿈에서 깨어나 일촉즉발의 위기에 처한 우리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과 희생으로 몸을 바쳐 일하라!

 

수백만 절대 빈곤으로 힘겹게 살아가는 국민들의 절규와 눈물의 호소가 그대들에겐 들리지 않는가? 안 보려 외면하고 있는 건가? 김정은과 손잡는 사진 한 장으로 우리 조국에 평화 통일이 진정 이루어지리라는 망상에서 하루 속히 벗어나라! 비위 맞추려 대변해 주고 쌀 주고 사탕주고 짝 사랑하는 짓으로는 김정은을 설득시킬 수 있다는 어리석은 생각은 안 된다는 것을 우리 국민들이 더 잘 알고 있다.

 

아베와 시진핑과의 싸움도 아주 힘겨운 어려운 싸움이다. 우리 앞에 한꺼번에 닥아 와 우리를 목 죄이고 있는 현실은 정말 숨통이 막힌다. 먼저 아베와 손을 잡아야 한다. 지난 과거의 역사도 중요하고 잊어서는 안 되는 일이지만, 내일의 밝은 미래를 위해 우리가 먼저 양보하자! 양보와 용서 없이 평행선으로 달려가는 기차는 끝이 없다.

 

비방하며 네 탓, 내 탓 흙탕 속의 싸움은 결과가 없다. 피차 회복하기 어려운 큰 상처만 남기는 싸움의 대가는 국민에게로 돌아온다. 허심탄회한 대화와 용서하는 마음으로 한 걸음 양보하며 낮은 자세로 접근하여 쌍방 간 상처를 줄여나가는 혜안과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다. 두 나라가 상호 발전하는 공동체를 만들어 융통성과 여유 있는 외교로 아베와 먼저 친해지고 우리의 민주주의 체제를 확고하게 뿌리 내릴 수 있도록 먼저 정성을 다하자.

 

그런 후에 시진핑과 격식에 맞는 대응책으로 이웃 간의 화해와 협력을 상호 존중하는 차원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올바른 길이다.

 

북의 김 정은과는 아예 단절하는 게 옳다. 나의 예언은 확실한 믿음이 담겨 있다. 끊어라, 단절하고 우리도 그에 맞서 싸워야 한다. 그에게 끌려 다니며 시중드는 창피스런 지도자를 더 이상 우리가 보지 않도록 부탁한다.

 

지도자는 권리보다 의무에 집중해야 참 지도자로 존경을 받게 된다. 리더는 약한 자를 보호하고 평등한 법 적용을 펼쳐가야 대중의 인기를 누릴 수 있을 것인 즉, 개인의 이익이나 보복 같은 일에 관심을 두는 꿈이나 계획은 안중에도 없애버리고 철저한 자기 관리를 통하여, 겸손하고, 온유하며 모든 사람을 섬기며 아끼며 존중하는 사회로 만들어 가는 것이 그들에게 부여된 엄숙한 사명임을 깊이 인식하는 공직자들 모두 되기를 바란다.

 

절대적으로 가난한 자, 소외된 자, 사회로부터 인증 받지 못하고 어렵게 살아가는 노동자, 농어민, 젊은 청년 실업자, 가난의 환경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신음하며 하루 하루를 탄식과 아픔으로 연명하며 살아가는 백성들을 북에 퍼 주려는 것 보다 먼저 구하라. 위장 전술에 계속 속고 끌려 다니지 말고 지금에라도 손을 떼고 이성으로 돌아와서 위기의 대한민국을 조속한 시일 내에 회복시키고 흩어진 국민들의 정서를 섬기는 마음과 사랑하는 마음으로 모아 정상적인 대한민국의 기능으로 회복시켜 주기를 부탁드린다. 광복의 날 태극기 환성을 부활시키는 74주년 기념 일 되기를 염원한다.

 

남 도 국, 시인, 수필가

연락처: 010-3677-6243

경북 울진군 근남면 뒷들길 114-5 4-5.

 

 

Celebrate the 74th anniversary of liberation of us

 

It has been 74 years since liberation from 36 years of Japanese oppression.

 

At that time, our ancestors welcomed the joy of independence in their hands, filling the alleys and streets, and shouting and welcoming them as if freedom and independence peace were quickly found in my hands. Today, our country, which has made history for 74 years, is facing a total crisis of people who have gone through many trials, sweats, pains, and conflicts.

 

We are now in a time of danger, insecurity and unpredictability. North Korea's camouflage peace and interruption threats of new weapons, the invasion ambitions that led the economy of the Japanese Abe regime in the east, and the wicked scheme for realizing the hegemonism of Shi Jinpyeong across the West Sea, the Korean Peninsula is a military and economically diplomatic danger. At the same time, they are exposed and the country is on the verge of crisis. It is on the side of a pardon that cannot be confronted by guns, diplomacy or war weapons.

 

In the midst of this, I watched KBS 1 TV news at 9 o'clock on the evening of August 9 and saw a scene of great disappointment and anger. The ruling party representative of the ruling party burst into a sigh when he saw a pathetic scene so he couldn't look up to see the interviews with the reporters. He was screaming, waving his mouth, smirking, and playing a skit. How would Kim Jong-un in the north and Abe in Japan see these vulnerable weaknesses in their eyes?

 

In front of the KBS TV reporter of the state-run broadcaster, such a poor appearance and attitude are, of course, the basics of the proud and clumsy posture of the authorities in Korea. South Korean powermen simply step up and voters aren't worried. Rather than repaying the grace of powerless and weak voters, they look for their own pride and profits, belittle the people, surrender their faults, surrender, and follow me. That would be a good reason for being a target.

 

Look at Japanese Prime Minister Abe and the Foreign Minister! With their mouths shut and deep in their face, they're tough and ready to fight, and our Korean high-ranking officials just drop champagne in a comfortable place, smear their face and manage their facial expressions The Korean people are now disillusioned with the difference between the attitude of concentrating their energies on sucrose power.

 

We must learn the Japan. We know and fight our enemies, and we have learned these truths through history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said he did not need to talk to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Do not we talk only with Trump, the world's strongest US leader, to win the talks? It's three days away and we're threatening to shoot South Korea and Japan at a range, and our leaders are in the midst of a frustrating illusion that they'll be chilling in the meantime and that if we're unified with North Korea, we'll be disappointed. I feel the reality.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said he did not need to talk to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Do not we talk only with Trump, the world's strongest US leader, to win the talks? It's three days away and we're threatening to shoot South Korea and Japan at a range, and our leaders are in the midst of a frustrating illusion that they'll be chilling in the meantime and that if we're unified with North Korea, we'll be disappointed. I feel the reality.

 

High officials in Korea! Wake up! The President, too, wants to face the declaration of war by his aides, ministers and lawmakers, Abe and Kim Jong-un. Leaders who live with the misconception that if you make up your face with color, mislead people with fake smiles, and paint your dressing once, you will be certified for your abilities and maintain your position and your support rate will rise! We wake up from our dream quickly and our country is in crisis. Dedicate yourself to devotion and sacrifice for Korea!

 

Do you hear the screams and tears of the people who are struggling with millions of poverty? Are you turning away? Get out of the delusion that peace unification will truly come to our country with a picture of Kim Jong-un! Our people know better that it is not foolish to persuade Kim Jong-un to speak for them, to give rice, to candy and to love each other.

 

The fight between Abe and Xi Jinping is also a very difficult battle. The reality that comes before us and chokes us all at once is breathtaking. You must hold hands with Abe first. The history of the past is also important and should not be forgotten, but let's first make concessions for the bright future of tomorrow! Trains running in parallel without concessions and forgiveness are endless.

 

Slander and blame you, my blame in the mud has no result. The price of a fight that leaves only big scars that are hard to recover comes back to the people. This is a time when we need wisdom and wisdom to reduce the wounds between the two by approaching with a low attitude while yielding with a heartfelt conversation and forgiving. Let's do our best first so that the two countries can create a mutually developing community and get acquainted with Abe first with flexibility and relaxed diplomacy and firmly root our democracy

 

Then, with Xi Jinping and formal countermeasures, it is the right way to solve the problem in terms of mutual respect for reconciliation and cooperation between neighbors. It is right to cut off North Korea's Kim Jung-eun. My prophecy contains certain faith. Cut off, we must fight against it. He is dragged by him and asks us no more to see embarrassing leaders

 

Leaders should be respected as true leaders only by focusing on duties rather than rights. Leaders will be able to enjoy the popularity of the public only by protecting the weak and by applying equal laws, that is, humbleness and thorough self-management through the elimination of dreams and plans that focus on things like personal interests and retaliation. May all be civil servants who are deeply aware that it is a solemn mission conferred upon them to be a gentle, gentle, serving, caring, and respectful society.

 

Absolutely poor, marginalized, uncertified and hard-working laborers, farmers, young unemployed, unemployed in poverty and mourn each day with lamentation and pain, rather than trying to send people to the north. Seek first. Do not continue to be deceived by the camouflage tactics, I would like you to take your hands off now and return to the opposite sex to restore the crisis of Korea in a timely manner, gathering the sentiments of the scattered people with the heart and loving hearts and restoring them to the normal function of Korea. On the day of Liberation, we wish to celebrate the 74th anniversary of the revival of Taegeukgi Shout

 

Written by: Do kook, Nam

Dwedul-gil, gonnam-myon, Mobile: 010-3677-6243 Uljin-gun, gyungbuk-Do, ROK

Mobile: 010-3677-6243

남도국기자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