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돼지 및 돼지분뇨 타시도 반입․반출 금지 연장!

DMZ 멧돼지 항원 검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위험 여전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10/10 [04:04]

- 소 생축 및 돼지 사료 발생 시․도로 반출입 금지, 빈틈없는 방역태세 강화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상북도는 9일 가축방역심의회에서 이번달 10일 까지 예정되었던 반입․반출금지 조치를 한층 더 강화시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경기 파주 최초 발생(9.16)과 추가 발생(9.23/10.1)까지 7일, 김포 최초 발생(9.23)과 추가 발생(10.2)까지 9일이 소요되는 등 추가 발생에 대한 위험이 여전한 가운데 내려진 조치다.

 

가축방역심의회에서는 돼지 생축․분뇨에 대해서 기존대로 타시도(대구제외) 전면 반입금지 및 일부지역(호남권․영남권) 외 타시도 반출 금지와 함께 소 와 돼지 사료에 대하여 발생 시도로 반입과 반출을 금지 시켰으며 돼지사료의 경우 환적장 및 전용차량 운행 시 발생 시도 외의 지역으로 반입․반출을 허용하기로 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기존의 선제적인 반입․반출 금지 조치로 많은 양돈농장과 종사자들이 어려움을 겪었으며 이 고단한 여정이 쉽게 끝날 것 같지 않아서 더 걱정이 된다” 면서 “이는 전체 양돈산업을 보호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이니 소 사육농가와 돼지 사육농가는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각오를 다지고 힘들더라도 다같이 따라주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 주 요 내 용

돼지 생축 및 그 생산물(분뇨) 타 시․도 반입․반출 금지

소 생축 및 돼지 사료 발생 시․도 반입․반출 금지

- 돼지사료 환적장 및 전용차량 이용시 비발생 시․도 반출․반입 가능

 

■ 예외규정

1. (대구광역시) 돼지 생축 및 돼지 분뇨 반입 허용

2. (영남권, 호남권) 돼지 생축 및 돼지 분뇨 반출 허용

- 기간 : 2019. 10. 10.(목) 06:30 ~ 별도 조치시까지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백두산 기자(dsb1009@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