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진 시] 우리 엄마

이성철기자 | 기사입력 2019/10/31 [02:11]

제 2 부 

(엄마의 품)

 

▲ 한서진 시

우리 엄마 

 

우리 엄마에게 

쉼표를 선물 하고 싶다

일을 할 때 

쉬는 걸 모르는 엄마 

 

우리 엄마에게 

쉼표를 선물 하고 싶다

나를 위한 길이라면

쉬는 것을 모르는 엄마.

 

▲ [한서진 시] 우리 엄마   © 이성철 기자

이성철기자

세상에 오직 두 가지 힘만 있다, 검과 기백이다, 길게 보면 검이 언제나 기백에 패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