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국 칼럼] 울진사람 아프지 마라!

남도국기자 | 기사입력 2019/11/07 [20:30]
▲ 남도국 세상     

장염으로 두어 달 넘게 병원과 약국을 드나들며 고생하든 차, 9월 20일, 울진의료원 내과를 방문하여 검사한 결과 입원치료를 결정하여 309호 실에서 5일 간 치료 받고 괜찮다 판단하여 퇴원 한 바 있다. 퇴원한 지 사흘 만에 다시 도져, 울진 읍 모 개인 내과 병원을 방문하여 약 처방을 받아 두 달 여 동안 그 약을 쓰면 잘 듣는데 중단하면 다시 도지는 증세가 나타나, 11월 7일 오후 결단하고 다시 울진의료원을 찾아갔다.

 

접수 후 세 시간 쯤 후, 내시경 전문의라 써 붙인 간판이 무색하게 환자는 나이가 고령임으로 내시경에 자신이 없으니 큰 병원으로 가보라는 진단이다. 내시경 전문의라도 자기는 82세 고령의 환자 내시경 치료는 자신이 없다했다. 그 사람 그 자리에 무엇 하러 대려다 앉혀 놨는지 궁금했다. 월급도 많다는데!

 

설상가상, 창구에 접수해 놓고 세 시간여 기다리는 동안 순번이 바꾸지도 올라가지도 않고 제자리에 머물러 있고, 나중에 오는 환자를 먼저 들여보내면서 물으면 그분들 모두 예약 손님들이라 했다. 그런 가 믿었는데 한 환자의 거동을 유념하여 살펴보니 담당 간호사와 내통이 있는 분으로 도착 후 잠시 뒤에가 서 있는데 간호사는 그곳까지 가서 모시고 들여보낸다.

 

울진은 불행하다. 여기저기 병원에 다녀봤지만 창구에서 30분 이상 기다려 본적은 기억에 남지 않는다. 오직하면 환자로 그곳에 갔겠는가? 울진사람들 모두 아프지 말자! 세 시간이면 서울도 갈 수 있는 시간, TV도 없이 무료하게 세 시간이나 아픈 환자를 앉혀놓고 미안한 기색조차 없다.

 

두 달 전 입원 치료 받을 때도 간호사의 미숙으로 주사를 잘 못 맞아 양 팔이 멍들고 부어올라 두 달이 지난 지금 까지도 그 부은 자리가 남아있는 실태다. 앓느니 죽는다는 말 혹시 울진 의료원에서 나온 이야기 아닌가?

 

의사가 환자 치료를 못하면 직무유기다. 전문의라는 간판을 접수처 사무실 앞에서 차라리 떼어라. 도대체 그 사람 급료를 얼마나 주는지 울진 군민은 알고 싶다. 말로만 들어오든 울진의료원의 실태를 늦게라도 체험하고 세상에 진실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하필이면 내 손으로 실행되어야 하는가를 깊이 생각게 한다. 울진사람 제발 아프지 말자!

남도국기자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