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여성새로일하기센터 개소

경력단절 여성 본격 지원

김순규기자 | 기사입력 2019/11/27 [14:55]

[다경뉴스=김순규 기자]경북 영주시가 ‘영주여성 새로일하기 센터(이하 ‘영주새일센터’)’ 개소식을 갖고 경력단절 여성에 대한 본격적인 지원 활동에 돌입했다. 시는 27일 경북전문대학교 ‘영주새일센터’에서 초청 내빈과 지역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졌다.

 

앞으로 영주새일센터는 임신과 출산, 육아, 가족돌봄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에게 종합적인 취업지원서비스를 ONE-STOP으로 돕는 역할을 수행한다.

 

영주새일센터는 경력단절 여성들의 취업지원서비스 제공을 위해 △취업상담사 운영, 구인·구직, 동행면접 등 취업 지원 서비스 △직업교육훈련 프로그램 △집단상담 프로그램 △사후관리 지원 서비스 △새일여성 인턴 운영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시는 이번에 설치한 영주새일센터와 유관기관, 기업 등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수요자 중심의 정책 수립을 위한 자체 통계자료도 마련해 양성평등 기업문화를 확산시킬 방침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영주새일센터 개소로 경력단절 여성들의 취업지원과 양질의 일자리 제공 기회가 마련됐다”며 “앞으로 첨단베어링 국가산단 조성 등 수요에 맞는 맞춤형 교육으로 지역 여성들의 잠재적 가능성을 개발해 다양한 분야로 연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월 23일 업무를 개시한 영주여성새로일하기센터(센터장 박천규)는 업무를 개시한 지 두 달여 만에 180명의 구직희망자를 발굴하고 26개 구인처와 34개 기업·기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직업훈련과정(단체급식조사양성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찾아가는 새일센터 등의 사업을 통해 여성의 사회진출을 적극 도움 주고 있다.

김순규기자

세상의 어떤것도 그대의 정직과 성실만큼 그대를 돕는 것은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