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김서형, 염정아와 팽팽한 신경전! ‘손 연기까지 일품’

SKY캐슬 김서형VS염정아, 눈빛+미소 오가는 기싸움 ‘팽팽’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8/12/30 [08:48]

[다경뉴스=백두산기자]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의 배우 김서형이 염정아와 팽팽한 신경전 속에서 손까지 명연기를 펼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 사진 출처=JTBC ‘스카이캐슬’ 방송 캡쳐,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김서형_스카이캐슬11회.     © 백두산기자

 

11회 방송에서 김주영(김서형)은 이수임(이태란)의 책 집필을 막기 위해 박수창(유성주)과의 만남을 주선하고 수임의 책 집필을 포기하게 만든다. 그 후, 김주영은 한서진(염정아)을 만나 책 집필 관련해서 “그 문젠 더 이상 신경 쓰지 마시고요. 혜나는 어떻습니까?”라며 한서진의 말을 무시하는 듯한 말을 한다.

 

하지만 한서진은 언짢은 마음을 감추고 미소로 “예빈이가 공부에 재미를 느끼고 있어요. 무엇보다 예서와 트러블도 없고요. 영특한 아이라서 그런지 생각보다 처신을 잘하고 있지만… 별것 아니에요. 신경 쓰지 마세요.”라며 앞에서 김주영이 했던 행동을 되갚아주듯이 말을 이어갔다.

 

이어 질 수 없는 김주영은 “어머님 그저 스트레스 없는 편안한 분위기만 만들어 주시면 됩니다”라며 또 한번의 공격을 하지만, 말을 자르듯이 “물론 그거야 제가 알아서 할 문제고요. 국어에서 자꾸 실수를 하는데 대책을 세우셔야 할 것 아니겠어요?”라며 질문을 이어간다. 계속되는 두 사람의 대화 속에 팽팽한 기 싸움이 느껴지며, 눈빛과 미소를 머금은 채 오가는 기 싸움 속에서 손으로 대사 외에 감정을 표현하며 시청자의 시선을 집중 시켰다.

 

계속되는 한서진의 불쾌한 공격에 김주영은 애써 태연한 척 “다시 말씀 드리지만 예서를 서울의대 합격시키기 위한 제 플랜은 한 치의 오차도 없습니다. 물론 스트레스 없는 가정환경이 뒷받침 되어야겠지만요!”이라면서 일침을 가한다. 이에 한서진도 어설픈 미소로 “그럼요. 당연한 말씀을”이라며 대화가 마무리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주영역의 김서형은 절제된 감정을 대사로 완벽 소화, 무표정 감정 연기를 통해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적절하게 강약 조절된 감정선이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드러나는 그녀의 사연에 어떠한 비밀이 숨겨져 있는지 귀추를 주목하게 한다.

 

한편, 김서형이 출연하는 드라마 ‘스카이캐슬’은 매주 금,토 밤 11시에 방송된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예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