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발전협의회 개최

군위군, 읍 중심지 활성화방안 찾는다!

최계희기자 ghchoi666@naver.com | 기사입력 2019/01/08 [20:03]

- 주민-행정-전문가 손잡고, 2020년 신규사업 준비 박차

 

▲ 사진설명=군위군,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발전협의회 개최     © 최계희 기자

 

[다경뉴스=최계희 기자]군위군은 8일, 김기덕 부군수를 위원장으로 주민대표, 전문가 PM단,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하는 군위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발전협의회를 군청 제2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 날 회의는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신청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군위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의 기본구상안에 대한 설명과 전문가 자문, 주요 사업대상지에 대한 현지실사 등을 위해 개최됐으며, 김기덕 부군수와 권성태 기획감사실장, 노준석 군위읍장 등 관계 공무원과 전문가 PM단, 주민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은 농촌중심지 기능 확충과 함께 배후마을로의 서비스 제공 기능을 확대함으로써 중심성이 높은 읍면소재지와 배후마을 통합 개발을 추진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150억원 내외로 투입되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의 사업이다. 이 사업은 국비 지원비율이 70%에 달해 재정이 열악한 농촌지자체에서 특히 선호도가 높은 사업이다.

 

군은 이 사업을 통해 지역밀착형 생활 SOC에 대한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지역주민들의 체감도와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김기덕 부군수는 “군위읍이 군청소재지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중심지 기능과 더불어 배후마을과 상생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될 수 있도록 주민과 일심동체로 협력해예산 확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위읍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은 2월에서 4월까지 도 및 중앙의 서면, 대면, 현장검토를 거쳐 2020년 신규사업 선정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세상의 중요한 업적 중 대부분은, 희망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끊임없이 도전한 사람들이 이룬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