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시민단체·원자력산업계와 간담회를 통해'원자력 안전기준 강화 종합 대책' 의견 수렴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1/09 [20:58]
▲ 원자력안전위원회    

[다경뉴스=백두산기자]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는 시민단체 및 원자력산업계와 각각 간담회를 개최하여 지난해부터 준비해온 「원자력안전기준 강화 종합대책(이하 종합대책)」등에 대해 의견을 폭넓게 수렴할 계획입니다.

 

우선 1월 10일 오후 2시 원안위 대회의실에서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8개 시민단체* 대표들과 「시민단체와의 간담회」를 개최합니다. 

 

→ 환경운동연합, 에너지시민연대, 녹색연합, 에너지정의행동, 한국YWCA연합회, 환경보건시민센터,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여성환경연대
 
아울러, 1월 17일(목) 오후 2시에는 ㈜한국수력원자력을 비롯한 원자력 산업계*와도 종합대책에 대한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연료, 한국전력기술, 두산중공업,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전KPS,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비파괴검사협회, 한국방사선진흥협회

 

원안위는 규제 경험을 토대로 작성한 종합대책에 대해, 작년 한해 전국 설명회(총 5회)와 온라인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각계 각층의 의견을 반영하는 등 소통에 기반한 정책 수립을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종합대책에는 ▲주기적안전성평가 강화 ▲원전 지진 안전성 강화▲원전 다수기에 대한 리스크 규제 강화 ▲핵연료주기시설 단계별 허가 체계 도입 ▲사용후핵연료 및 고준위방폐물 안전규제 체계 확립 ▲생활방사선 제품 안전 강화 ▲전주기 방사능재단 대응체계 구축▲방사선 건강영향 평가 추진▲안전규제 투명성 확보와 소통 강화 ▲사업자 및 규제기관 안전문화 강화 ▲국내 고유기술기준 개발 추진 등 11개의 실행 방안을 담고 있습니다.

 

원안위는 이번 시민단체 및 산업계와 간담회를 통해 나온 의견을 반영하여 종합대책을 최종 수립하고, 향후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보고를 통해 최종안을 확정하여 발표할 예정입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